HOME 농구 KBL
소노, 정관장에서 조은후 영입...김세창과 트레이드
이진원 기자 | 2023.12.01 18:03
조은후(왼쪽)와 김세창 (소노 제공)

고양 소노가 김세창을 보내고 조은후를 영입했다.

KBL은 1일 "소노와 안양 정관장이 김세창과 조은후를 트레이드했다"고 밝혔다.

이번 트레이드는 이정현의 체력적 부담을 덜 백업 자원을 보강하려는 소노의 요청에 따라 성사됐다.

가드 조은후는 자신의 첫 프로 무대 스승인 김승기 소노 감독과 재회한다.

성균관대 시절 대학리그에서 어시스트 1위에 오르는 활약을 보인 조은후는 2021년 KBL 신인선수 드래프트에서 전체 10순위로 당시 정관장의 전신 안양 KGC인삼공사의 지휘봉을 잡고 있던 김승기 감독의 부름을 받았다.

조은후는 2021-2022시즌 정관장에서 프로 무대에 데뷔해 9경기에 출전, 평균 2.5점, 1.4어시스트를 기록했다.

그러나 지난 시즌에는 2경기에 출전하는데 그쳤고, 올 시즌에도 울산 현대모비스와의 1라운드 경기에 나선 뒤 코트를 밟지 못했다.

김승기 소노 감독은 구단을 통해 "조은후는 리딩과 넓은 시야를 바탕으로 뛰어난 패스워크를 가진 선수로 수비 또한 강점이 있어 가드진 백업에 큰 보탬이 될 것"이라며 기대감을 표했다.

이어 "외곽슛에 약점이 있지만, 그 외 부분에서 커버가 되고 슈팅은 트레이닝을 통해 충분히 보완이 가능하다"고 조은후를 중용할 뜻을 밝혔다.

가드 김세창은 2019년 울산 현대모비스에 입단해 프로 무대를 밟았고, 2020-2021시즌부터는 소노의 전신 고양 오리온에서 선수 생활을 이어왔다.

프로 무대에서 48경기에 출전해 평균 1.7점, 0.8어시스트를 기록했다.

 

이진원 기자  pres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