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골프 골프종합
'6전 7기' 윤석민, KPGA 프로 선발전 통과 "프로야구 첫 승보다 더 기뻐"
홍성욱 기자 | 2024.04.25 09:14
지난 2022년 SK텔레콤 오픈에 출전했던 윤석민. (C)KPGA

한국 프로야구를 대표하는 우완 에이스였던 윤석민이 7번째 도전 만에 한국프로골프협회(KPGA) 제1차 프로 선발전을 통과했다.

윤석민은 23일부터 이틀간 충남 태안 솔라고CC(파71/7,178야드)에서 열린 제1차 KPGA 프로 선발전에서 최종 합계 6오버파 148타를 기록해 출전 선수 121명 중 공동 20위로 KPGA 프로(준회원) 자격을 획득했다.

2020년부터 2022년까지 6번 프로 선발전에 도전했으나 한 번도 통과하지 못한 윤석민은 "프로야구 데뷔 후 첫 승을 거뒀을 때보다 더 기쁘다"며 "마지막 도전에서 이렇게 꿈같은 결과를 얻어 행복하다"고 말했다.

프로야구 KIA 타이거즈에서 2005년부터 활약하며 KBO리그 통산 77승을 거둔 윤석민은 "4년 전 은퇴 후 골프를 통해 인생의 활력소를 얻었다"며 "최근 야구 해설을 하며 방송 활동도 활발히 하고 있는데 KPGA를 알리는 데도 열심히 뛰겠다"고 다짐했다.

홍성욱 기자  mark@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