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배구 V리그
[아시안게임] 남자배구, 인도네시아에 3:2 승리로 대회 7위로 마무리
홍성욱 기자 | 2023.09.26 23:53
한국과 인도네시아의 7-8위 결정전 장면. (C)스포츠타임스

한국 남자배구가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을 7위로 마감했다.

임도헌 감독이 이끄는 남자 배구 대표팀은 26일 중국 저장성 사오싱의 중국 경방성스포츠센터 체육관에서 벌어진 7위 결정전에서 인도네시아를 세트 점수 3-2(29-27, 19-25, 25-19, 21-25, 15-8)로 겨우 꺾었다. 허수봉(현대캐피탈)이 29점을 몰아쳐 한국의 이번 대회 마지막 승리를 이끌었다. 

지난 2006 도하 대회 이래 17년 만의 금메달을 위해 출발한 한국은 그러나 조별리그 첫 경기에서 인도에 2-3으로 덜미를 잡혀 가시밭길을 자초했다. 인도에 진 것도 11년 만이었다.

캄보디아를 잡고 12강 토너먼트에 가까스로 올랐지만, 항저우 아시안게임 공식 개막 전날인 22일 파키스탄에 0-3으로 완패해 61년 만의 아시안게임 노메달 굴욕을 자초했다.

또 1966년 방콕 대회에서 은메달을 획득한 이래 이어오던 아시안게임 연속 대회 메달 기록도 '14'에서 마감했다.

전원 프로배구에서 뛰는 국가대표 선수들은 일본, 이란, 중국, 카타르 등 한 수위 경쟁팀과는 붙지도 못하고 인도, 파키스탄 등 서남아시아 나라에도 밀리는 처절한 현실을 절감한 채 귀국해 10월 14일 개막하는 2023-2024시즌을 무거운 마음으로 준비한다.

홍성욱 기자  mark@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