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야구 KBO
'다시 한 번' 류중일 감독 체제...한국 야구대표팀 지휘봉 들고 11월 프리미어12까지 지휘
정현규 기자 | 2024.02.24 05:26
지난해 11월 아시안프로야구챔피언십(APBC) 한국 야구대표팀 류중일 감독이 15일 도쿄돔에서 열린 공식 기자회견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도쿄=연합뉴스)

류중일 감독이 올해 11월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까지 한국 야구대표팀을 지휘한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23일 류중일 감독을 대표팀 감독으로 선임했다고 발표했다. 임기는 올해 11월 프리미어12까지다.

류 감독은 내달 17일부터 이틀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리는 미국프로야구(MLB)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와의 연습 경기부터 대표팀 지휘봉을 잡는다.

KBO 전력강화위원회는 "류 감독은 지난해 항저우 아시안게임에서 유망주 선수를 중심으로 구성된 대표팀을 이끌어 금메달을 달성했다"면서 "11월 개최된 아시아프로야구챔피언십(APBC) 2023에서도 좋은 경기력을 보이며 대표팀의 성공적인 세대교체를 이룬 지도력을 높게 평가했다"고 선임 배경을 설명했다.

류 감독은 "사명감과 함께 부담감도 막중하다"면서도 "지난해 세대교체를 통해 저뿐만 아니라 선수단이 큰 자신감을 얻었다. 앞으로도 국제대회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둘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류 감독을 보좌해온 최일언, 류지현 코치도 각각 대표팀 투타 부문 전담 코치로 선임됐다.

KBO는 다음 달 초 코치진 구성을 마친 뒤 프리미어12 엔트리 구성과 경쟁국 분석을 진행해나갈 예정이다.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AG) 결승, 대만과 대한민국의 경기에서 금메달을 차지한 류중일 감독과 대한민국 야구 대표팀 코칭스태프들이 시상식 뒤 그라운드에서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오싱[중국]=연합뉴스)

정현규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