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농구 KBL
kt·SK 프로농구 컵대회 첫 경기 승리...송영진 감독 공식경기 첫 승
정현규 기자 | 2023.10.09 03:38
kt 정성우의 레이업 [KBL 제공]

프로농구 수원 kt가 새 시즌 개막을 앞두고 열린 2023 MG새마을금고 KBL 컵대회에서 첫 승을 올렸다.

작년 이 대회 우승팀 kt는 8일 전북 군산월명체육관에서 열린 대회 조별리그 A조 첫 경기에서 국군체육부대 상무를 102-84로 가볍게 제압했다. 지난 4월 지휘봉을 잡은 송영진 kt 감독은 공식 경기 첫 승을 기록했다.

전반을 56-42로 끝낸 kt는 3쿼터 한승희를 앞세운 상무의 반격에 10점 차 이내로 쫓기기도 했다. 하지만 최창진(8점)과 정성우(11점)의 연속 득점으로 한숨을 돌렸다.

4쿼터 들어서는 kt 페리스 배스가 내외곽을 가리지 않고 슛을 터뜨려 상무를 여유 있게 따돌렸다. 배스는 26점, 이두원이 19점을 넣으며 kt의 공격을 이끌었다.

이어 열린 C조 경기에서는 서울 SK가 서울 삼성을 91-87로 꺾었다. 지난 시즌 안양 정관장의 우승을 이끈 뒤 이적한 오세근은 SK 유니폼을 입고 데뷔전을 치렀다.

11분 34초를 뛴 오세근은 많은 점수를 올리지 못했지만 3쿼터 중반 시원한 3점슛으로 새 팀에서 첫 점수를 신고했다.

SK 자밀 워니는 33득점에 리바운드 10개를 잡아내 삼성의 추격을 따돌렸다.

정현규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