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축구 A대표
[아시안게임] 여자축구 남북대결에 70여명 북한 응원단…프리킥 만회골에 울먹
강종훈 기자 | 2023.10.01 01:03
축구장에 나타난 북한 응원단 (원저우=연합뉴스)

"이겨라, 이겨라! 조선 이겨라!"

남북 대결로 성사된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여자축구 8강전 현장을 찾은 70여 명의 북한 응원단은 각자 위치부터 찾아 나섰다.

한국시간으로 29일 오후 5시 30분 중국 저장성의 원저우 스포츠센터 스타디움에서는 콜린 벨 감독이 이끄는 우리나라 여자 축구대표팀과 북한의 경기가 킥오프했다.

인공기가 프린팅된 흰색 반소매 티셔츠를 맞춰 입은 북한 응원단은 경기 시작 30분 전부터 모습을 드러냈다.

20대로 추정되는 여성들 한 무리가 1층 관중석 가장 앞 열에 자리 잡았다. 50대로 보이는 '현장 지휘관' 남성 한 명이 이들의 좌석을 일일히 지정했다.

이 남성은 가장 뒤쪽 열에는 머리를 짧게 자르고 피부가 구릿빛인 남성 20명가량을 배치했다. 이들은 모두 건장했는데, 또 다른 지휘관 역할을 맡은 것으로 추정되는 중년 남성의 인솔을 받았다.

이들은 일사불란하게 '오와 열'을 맞추는 모습이었다.

북한 국가가 울려 퍼지자 응원단은 인공기 방향으로 몸을 돌리더니 장내 소음을 뚫고 가사가 또렷하게 들리도록 큰 소리로 제창했다. 일부 여성은 눈시울을 붉혔다.

킥오프 직전 북한 선수들이 그라운드 한곳에 모여 이야기를 나누자, 지휘관 역할의 남성 한 명이 다급하게 응원단을 향해 몸을 돌렸다.

"잠깐…잠깐…"하고 특정 순간을 기다리던 그는 선수들이 킥오프를 위해 그라운드로 각지로 퍼지자, "지금! 지금!"이라고 외치며 함성을 유도하며 자국 선수들에게 힘을 실어줬다.

경기 초반 특유의 리듬으로 '이겨라, 이겨라! 조선 이겨라!'라는 구호를 외치던 응원단은 전반 11분 어이없는 자책골이 나오자 일순간 침묵했다.

코너킥 상황에서 리혜경(압록강)의 문전으로 날아온 공을 걷어내려던 게 골대로 향하며 한국이 손쉽게 선제 득점을 올렸다.

리혜경은 골문으로 흐르는 공에 발을 뻗었지만, 득점을 막지 못하고 골대 안에서 팔을 뻗으며 '대(大)자'로 누워버렸다.

북한 응원단의 함성이 가장 커졌을 때는 전반 20분이었다. 페널티아크 왼쪽 지역에서 찬 리학(4·25)의 오른발 프리킥이 그림 같은 궤적을 그리며 반대편 골대 상단 구석을 찌르자, 기립한 응원단은 함성을 지르며 기쁨을 드러냈다. 일부 응원단은 벅찬 감정을 참지 못하고 울먹이는 모습이 포착되기도 했다.

강종훈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종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