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해외야구 MLB
'5이닝 2실점에도' 류현진, 오클랜드전 패전 투수...시즌 2패
정현규 기자 | 2023.09.07 12:39
토론토 류현진 [AP=연합뉴스]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이 5이닝 2실점으로 준수한 성적을 거뒀으나 타선의 침묵으로 시즌 2패(3승)를 떠안았다.

류현진은 7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오클랜드 콜리시엄에서 열린 2023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와 방문 경기에 선발 등판해 5이닝 동안 5피안타 5탈삼진 1볼넷 2실점 한 뒤 1-2로 뒤진 6회말 수비에서 트레버 리처드와 교체됐다.

토론토는 이후 불펜이 무너지며 2-5로 패했고, 류현진이 패전투수가 됐다. 류현진의 시즌 평균자책점은 2.48에서 2.65로 올랐다.

류현진은 3회까지 무실점으로 막았으나 1-0으로 앞선 4회말 2사 2루에서 카를로스 페레스에게 좌월 투런 홈런을 내줘 역전을 허용했다.

이날 류현진의 투구 수는 77개였다. 컷패스트볼 23개, 직구 21개, 체인지업 18개, 커브 11개, 싱킹 패스트볼 4개 등 다양한 구종을 던졌다.

류현진은 이날 부상으로 빠진 주전 포수 대니 잰슨 대신 타일러 하이네만과 호흡을 맞췄고, 올 시즌 처음으로 5일 휴식이 아닌 4일 휴식 후 선발 등판했다.

류현진은 상대 팀에 도루 3개를 허용하기도 했는데, 한 경기 3도루 허용은 MLB 데뷔 후 처음이다.

정현규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