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배구 V리그
'우승하고 도하로' 남자배구 대표팀 AVC 챌린저컵 출전 위해 6일 타이베이로 출국
홍성욱 기자 | 2023.07.06 13:48
왼쪽부터 주장 황택의, 아웃사이드히터 정지석과 임성진. (C)대한배구협회

대한민국 남자배구 대표팀이 시즌 첫 국제대회 출전을 위해 출국했다. 

임도헌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6일 오전 충청북도 진천선수촌을 출발해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한 뒤, 대한항공 KE185편을 통해 타이베이로 떠나 현지에 도착했다. 

대표팀은 AVC(아시아배구연맹) 챌린저컵에 출전한다. 이 대회는 FIVB(국제배구연맹) 랭킹 포인트에 반영된다. 중요한 대회다.  남자대표팀이 향후 세계 배구 무대로의 복귀를 위한 시발점이다. 이 대회에서 우승할 경우에는 오는 28일부터 30일까지 카타르 도하에서 열리는 FIVB 챌린저컵에 출전하게 된다. 2024 VNL(발리볼네이션스리그) 출전권이 달린 대회다. 

두 달 넘도록 진천선수촌에서 대표팀 선수들은 구슬땀을 흘렸다. 임도헌 감독은 "새로 들어온 어린 선수들 뿐만 아니라 모든 선수들이 열심히 해왔다. 대회 참가해서도 한 경기 한 경기 최선을 다할 것이다. 그래서 이 대회에서 우승하여 FIVB 챌린저에 진출할 것이다"라며 결전 의지를 드러냈다.

대표팀은 6일 현지에서 컨디션 적응을 마친 뒤, 7일에는 오전 8시와 오후 2시에 예정된 체육관 두 곳 적응훈련에 나선다. 8일에는 조별리즈 첫 경기로 박기원 감독이 지휘하는 태국과 경기를 펼친다. 

홍성욱 기자  mark@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