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배구 V리그
‘4연승’ 이영택 감독대행 “3위 욕심난다”
홍성욱 기자 | 2020.02.12 21:42
이영택 감독대행. (C)KOVO

[스포츠타임스=화성, 홍성욱 기자] “올 시즌 3-0으로 처음 이겼다.”

KGC인삼공사 이영택 감독대행이 미소를 머금고 인터뷰에 임했다. 이 대행이 이끈 KGC는 12일 화성 원정길에서 IBK기업은행에 3-0 승리를 거뒀다. 

이 승리로 4연승을 내달린 KGC는 3위 흥국생명과 승점 6점 차로 성큼 거리를 좁혔다. 

이영택 대행은 “선수들이 잘 해줘서 이겼다. 강행군이 한 경기 남았다. 조금 힘들어하는 모습도 있지만 잘 관리시키겠다. 지금은 뭘 가르칠 상황은 아니다. 관리가 중요하다. 또한 믿고 가겠다”라고 말했다. 

맹활약 한송이에 대해 “이제는 배구도사다. 포지션을 변경했는데도 정말 잘해주고 있다. 오랜 시간 활약할 수 있을 것 같다”라고 신뢰를 보였다. 

디우프가 점유율 35%로 낮아진 부분에 대해서는 “좋은 현상이다. 하지만 디우프가 해줄 때는 해줘야 한다. 염혜선 세터가 국내 공격수들이 잘 될 때는 배분하고 있다”라고 언급했다. 

오지영의 부상 상황에 대해 이 대행은 “본인도 그렇게 큰 부상은 아닌 것 같다고 말한다. 많이 부어오르지는 않았다. 내일 병원에 가본 후에야 정확한 상황을 알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KGC인삼공사는 오는 15일 현대건설과 경기를 치른다. 이영택 대행은 “코보컵 결승전부터 한 번도 이겨보지 못했다. 제일 힘든 상황에서 만나지만 열심히 준비하겠다”라며 인터뷰를 마무리 했다. 

홍성욱 기자  mark@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