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배구 V리그
'김연경 12점' 한국, 약체 인도네시아 상대로 3:0 완승
홍성욱 기자 | 2020.01.07 22:07
한국선수들. (C)FIVB

[스포츠타임스=홍성욱 기자] 한국 여자배구가 인도네시아를 상대로 가볍게 몸을 풀었다.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이 이끄는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FIVB랭킹 9위)은 7일 태국 나콘라차시마 꼬랏찻차이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아시아대륙예선 B조 인도네시아와(FIVB랭킹 117위)의 첫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0(25-18, 25-10, 25-9) 완승을 거뒀다. 

애초부터 적수는 아니었다. 한국은 1세트 초반 12-12 동점까지 팽팽했지만 이후 김연경과 이재영의 득점에 김수지의 속공 득점까지 어우러지며 1세트를 마무리 했다. 

2세트와 3세트는 점수 차가 더 커졌다. 강한 서브를 이번 대회 태국전 필승카드로 내세우고 있는 대표팀은 김연경이 강력한 서브로 상대 리시브 라인을 흔들었다. 김연경은 14-4까지 스코어가 벌어지자 표승주로 교체 됐다. 마지막이 된 3세트에는 강소휘가 투입됐고, 양효진은 속공을 조율하며 남은 경기에 대비했다.

한국은 김연경이 12점, 이재영이 10점, 김수지가 9점, 양효진이 8점, 박정아와 이다영이 각 7점을 기록했다. 

인도네시아를 상대로 가볍게 몸을 푼 한국은 8일 이란을 상대로 조별리그 두 번째 경기를 펼친다. 

홍성욱 기자  mark@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