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해외야구 MLB
[NLCS] 류현진은 4⅓이닝 2실점, 다저스는 4:3 역전승
홍성욱 기자 | 2018.10.14 10:29
류현진. (C)스포츠타임스DB

[스포츠타임스=홍성욱 기자] 류현진이 선발로 등판했지만 5회 위기를 넘기지 못했다. 다저스는 역전승을 거두며 1승 1패를 기록했다.

류현진은 14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 밀러 파크에서 펼쳐진 2018 메이저리그 포스트시즌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 밀워키 브류어즈와의 2차전에 선발로 등판했다. 전날 선발 클레이튼 커쇼의 3이닝 5실점 부진 속에 1차전을 5-6으로 내준 상황에서 열린 2차전은 여러모로 부담스러웠다.

하지만 류현진은 무실점 투구를 이어갔다. 이미 디비전시리즈 1차전에서 7이닝 무실점 완벽투를 펼쳤던 류현진의 기세가 챔피언십시리즈로 이어지는 듯 했다. 4회까지 무실점으로 마운드를 지킨 류현진에게 위기가 찾아온 건 5회였다.

선두 크라츠를 2루 땅볼로 처리했지만 8번 올란도 아르시아에 솔로 홈런을 허용했다. 0-0 팽팽했던 승부가 0-1로 바뀌는 순간이었다. 류현진은 이어 나온 웨이드 마일리에게 중전 안타를 허용했고, 로렌조 케인에게는 좌익수 방면 2루타를 내줬다. 1사 2,3루 위기 상황이 되자 다저스 데이브 로버츠 감독은 투수를 라이언 매드슨으로 교체했다.

매드슨은 엘리치를 고의4구로 내보낸 뒤, 1사 만루에서 1실점으로 위기를 넘겼다. 류현진의 이날 경기 기록은 4⅓이닝 6피안타(1피홈런) 2실점을 기록했다. 4사구는 없었고, 삼진 2개를 잡아냈다.

다저스는 0-3으로 뒤진 7회초 대타 맥스 먼시가 볼넷을 고른 뒤 매니 마차도의 좌전 안타로 무사 1,2루 찬스를 잡았다. 이후 벨린저의 중전 적시타로 1점을 따라붙었고, 계속된 1사 만루에선 반스가 풀카운트 승부 끝에 밀어내기 볼넷을 골라 2-3까지 추격했다.

8회초에는 역전까지 만들어냈다. 크리스 테일러의 내야안타에 이어 저스틴 터너의 좌월 역전 투런 홈런이 폭발했다. 4-3으로 앞선 다저스는 켄리 젠슨이 마지막 이닝을 책임지며 승리를 완성했다.

류현진은 타선의 힘으로 패전을 면한 가운데 다음 등판을 준비하게 됐다.

 

홍성욱 기자  mark@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