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야구 KBO
이흥련, 포수 마스크 벗고 SSG 전력분석원으로 새 출발
정현규 기자 | 2024.01.12 02:13
이흥련 [SSG랜더스 제공]

SSG 랜더스에서 포수로 뛴 이흥련이 구단 원정 전력분석원으로 새롭게 출발한다.

SSG 구단은 11일 "이흥련이 고질적인 어깨 통증 때문에 지난 시즌을 마친 뒤 은퇴와 현역 연장 사이에서 고민하다가 지난달 은퇴 의사를 밝혔다"고 알렸다.

이어 "구단은 평소 이흥련의 야구에 대한 이해도와 모범적이고 성실한 자세를 높게 평가해 원정 전력분석원을 제안했고, 올해부터 프런트 업무를 시작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야탑고와 홍익대를 거쳐 2013년 삼성 라이온즈에 입단했던 이흥련은 2016년까지 삼성에서 백업 포수로 인상적인 활약을 펼쳤다.

이후 경찰야구단에서 복무한 뒤 두산 베어스를 거쳐 2020년 SK 와이번스(현 SSG)로 이적했으며, 2021년에는 데뷔 이래 가장 많은 90경기에 출전했다.

지난해는 부상 여파로 16경기 출전에 그쳤다. 이흥련의 프로 통산 성적은 455경기 타율 0.233, 15홈런, 101타점이다.

이흥련은 "야구를 시작한 지 25년이라는 시간이 흘렀다. 선수 생활을 이어 가기에는 고질적인 어깨 부상으로 경기력과 경쟁력을 보여줄 수 없었다"고 은퇴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제2의 인생을 조금 빠르게 준비해보고자 한다. 팬들께 감사드리고, 항상 힘이 되어준 아내와 부모님께 감사하다"면서 "지금껏 쌓은 역량을 바탕으로 전력 분석 업무에 최선을 다해 구단에 도움이 되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정현규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