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축구 A대표
'파리행 실패' 한국 U-23 축구대표팀, 27일 귀국…소속팀 복귀
강종훈 기자 | 2024.04.27 07:35
26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압둘라 빈 칼리파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4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아시안컵 8강 한국과 인도네시아의 경기에서 승부차기 끝에 인도네시아에 패한 선수들이 낙담해하고 있다. [대한축구협회 제공]

10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이라는 목표 달성에 실패한 한국 23세 이하(U-23) 남자 축구대표팀이 27일 귀국한다.

대한축구협회는 26일 "U-23 축구대표팀이 27일 인천공항으로 돌아온다"라며 "해외파 선수인 김민우(뒤셀도르프)와 정상빈(미네소타)은 카타르 도하에서 소속팀으로 바로 복귀한다"라고 밝혔다.

선수단은 본진이 오전에 도착하고, 선수 4명 등은 오후에 도착할 예정이다. 

황선홍 감독이 이끈 U-23 대표팀은 도하에서 치러진 2024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아시안컵에서 8강 탈락의 고배를 마시고 2024 파리 올림픽 남자축구 출전권 획득에 실패했다.

한국은 조별리그에서 '3전승 무실점'으로 8강에 올랐지만 신태용 감독이 지휘하는 인도네시아를 상대로 이영준(김천)의 퇴장 악재 속에 120분 연장 혈투를 2-2로 비긴 뒤 승부차기에서 10-11로 패했다.

한국 축구가 올림픽 무대에 나서지 못하는 것은 1984년 로스앤젤레스 대회 이후 무려 40년 만이다. 더불어 '올림픽 본선 진출' 연속 기록도 9회에서 멈춰 섰다.

강종훈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종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