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야구 KBO
2024 KBO리그, 148경기 만에 200만 관중 돌파...KIA 89% 급증ㆍLG는 관중 1위
정현규 기자 | 2024.04.28 06:03
3월 23일 개막전이 열린 잠실야구장에 만원관중이 응원전을 펼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2024 KBO리그가 200만 관중을 돌파했다. 이는 역대 두 번째로 빠른 속도다.

27일 서울 잠실구장(2만3천750명),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1만2천명), 인천 SSG랜더스필드(1만6천957명), 창원NC파크(1만7천891명), 고척스카이돔(1만5천73명)에 8만5천671명의 관중이 운집했다.

이미 전날 연속 경기 매진 신기록을 세운 한화 이글스는 이 부문 기록을 '14'로 늘렸다. NC 다이노스는 이날 시즌 두 번째, LG 트윈스는 4번째로 입장권을 다 팔았다.

전날까지 시즌 누적 관중 194만3천328명을 동원한 프로야구는 148경기 만에 관중 200만명을 훌쩍 넘겼다.

시즌 전체 매진 경기 수는 40경기이며, 총관중은 202만8천999명이다. 이는 126경기 만에 200만명을 넘긴 2012년 이래 역대 두 번째로 적은 경기로 이룬 성과다.

2024 프로야구는 10개 구단 체제가 확립된 2015년 이래 최소 경기인 이달 9일 70경기 만에 관중 100만명을 돌파했고, 이후 78경기 만에 100만명을 더 추가했다.

구단 별로는 LG가 28만415명으로 총관중 1위로 올라섰다. SSG 랜더스(26만8천966명), 두산 베어스(25만7천91명), 롯데 자이언츠(21만5천258명)가 뒤를 잇는다.

지난해와 같은 기간을 비교할 때 선두를 질주하는 KIA의 관중(총관중 19만376명)이 작년보다 89%나 급증했다. 한화의 관중(15만6천명)도 50% 넘게 증가했다.

정현규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