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배구 V리그
[현장인터뷰] '미국전 마친' 세자르 감독 "선수들이 두 가지 약속 지켜, 기억에 남을 경기"
우치(폴란드)=홍성욱 기자 | 2023.09.21 00:29
세자르 감독. (C)FIVB

한국 여자배구가 미국을 상대로 1세트를 따내며 선전을 펼쳤지만 아쉽게도 역전패했다.

세자르 에르난데스 곤살레스 감독이 이끄는 한국 여자배구(세계랭킹 36위) 대표팀은 20일(이하 한국시간) 폴란드 우치 아틀라스아레나에서 펼쳐진 2024 파리올림픽 최종예선 C조 네 번째 경기에서 미국(세계랭킹 3위)에 세트스코어 1-3(25-20, 17-25, 19-25, 17-25)으로 패했다. 

한국은 4패를 기록해 올림픽 출전권 획득은 멀어진 반면 미국은 4연승을 내달리며 디펜딩 챔피언의 면모를 보였다.

패했지만 한국은 분명한 성과가 있었다. 폴란드를 상대로 세트를 빼앗았고, 독일을 상대로 두 세트를 따내며 승점 1점을 획득했다. 강호 미국을 상대로도 세트를 빼앗은 건 의미가 상당하다.

경기 후 세자르 감독은 "오늘 경기에 앞서 선수들과 약속한 두 가지가 있었다. 하나는 우리의 공격 성공률을 끌어올리자는 것이었고, 또 하나는 어제 독일전의 아쉬운 부분이었던 초반기세를 강하게 가져가자는 것이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세자르 감독은 "오늘 선수들이 공격 때 위험을 감수하고 강하게 시도를 정말 잘해줬다. 서브 역시 득점 아니면 범실 두 옵션 밖에 없으니 강하게 때려달라고 요구했었다. 특히 오늘 상대가 정예멤버로 들어왔지만 이런 미국을 상대로 1세트부터 좋은 기세로 몰아 붙인 점이 정말 좋았다"라고 덧붙였다. 

세자르 감독은 "오늘 경기는 경기 결과와 상관없이 나의 기억에 오랫동안 기억될 경기이다. 선수들에게도 그러했으면 좋겠다"고 칭찬했다. 

대표팀은 21일 휴식을 취한 뒤 22일 콜롬비아를 상대로 대회 첫 승에 도전한다. 

우치(폴란드)=홍성욱 기자  mark@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치(폴란드)=홍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