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축구 A대표
[U20 월드컵] '문현호 선방' 한국, 감비아와 0:0 무승부...조 2위로 16강 확정
강종훈 기자 | 2023.05.29 08:10
감비아전에서 활약한 이영준.(C)KFA

한국 U-20 대표팀이 조 2위로 16강에 진출에 올라 에콰도르와 만난다.

김은중 감독이 이끄는 U-20 대표팀은 29일(한국시간) 아르헨티나 멘도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 FIFA(국제축구연맹) U-20 월드컵 조별리그 F조 최종전에서 감비아와 0-0으로 비겼다. 

한국은 승점 5점(1승 2무)을 기록해 감비아(승점 7점, 2승 1무)에 이어 조 2위로 16강에 올랐다. 한국은 6월 2일 오전 6시 산티아고 델 에스테로 스타디움에서 에콰도르와 16강전을 벌인다.

경기 전 이미 16강행을 확정한 김 감독은 체력 안배를 위해 선수 구성을 확 바꿨다. 온두라스와의 2차전과 비교해 무려 7명이 달라진 라인업을 내세웠다. 지난 경기에 이어 선발 출전한 선수는 수비수 김지수(성남FC), 미드필더 이승원(강원FC)과 강성진(FC서울), 공격수 이영준(김천상무)까지 4명이었다. 

한국은 감비아를 상대로 전반에 탐색전을 펼쳤다. 무리하게 공격을 펼치기보다 차분하게 볼을 돌리거나 볼을 뺏기면 라인을 내려 수비했다. 상대 골문을 위협하는 슈팅은 전반 11분에 한 차례 나왔다. 이승원이 코너킥 상황에서 땅볼로 내준 공을 강성진이 잡아 페널티박스 오른쪽에서 왼발슛을 때렸으나 골대 오른쪽으로 살짝 빗나갔다. 이후 이렇다할 상황 없이 0-0으로 전반이 끝났다.

후반 들어 먼저 기세를 올린 건 감비아였다. 후반 2분 감비아의 아다마 보장이 골문 바로 앞에서 시도한 헤더는 골키퍼 문현호가 선방했다. 이어 후반 6분 만수르 음비예가 박스 왼쪽에서 시도한 슈팅은 다행히 문현호의 정면으로 향해 잡아냈다.

분위기가 감비아 쪽으로 넘어가자 김 감독은 김용학(포르티모넨세)과 배준호(대전하나시티즌)를 투입하며 흐름을 바꾸려 했다. 하지만 감비아는 한 번 잡은 주도권을 놓지 않았다. 후반 22분에는 살리푸 콜리가 시도한 슈팅을 골키퍼 문현호가 가까스로 쳐낸 공이 오른쪽 골 포스트에 맞고 다시 문현호에게로 향해 어렵사리 잡아냈다. 후반 26분에는 아다마 보장이 한국의 골문을 흔들었으나 오프사이드로 판정됐다.

상대의 공세를 잘 막아낸 한국은 후반 막판 몇 차례 기회를 잡았으나 골을 넣는 데는 실패했다. 경기는 0-0으로 마무리 됐다. 

한국이 무패 행진을 이어가며 조별리그를 마무리하며 16강에 오르는 순간이었다. 

김은중 감독. (C)KFA

강종훈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종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