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농구 KBL
KGC인삼공사, FA 정효근과 3년 계약...첫 해 보수 5억 원
정현규 기자 | 2023.05.19 11:17
정효근. (C)KGC인삼공사

안양KGC인삼공사프로농구단(단장 이종림)이 자유계약선수인 정효근(포워드)과 FA계약을 체결했다.

계약조건은 계약기간 3년 및 첫 해 보수 총 5억 원(연봉 4억 원, 인센티브 1억 원)이다.

2m의 장신 포워드인 정효근은 대경정보산업고-한양대를 졸업하고 2014년 KBL 신인 드래프트에서 전체 3순위로 KBL에 데뷔했다. 이후 8시즌 동안 소속팀 및 국가대표팀에서 다재다능한 모습을 보여주며 팬들로부터 ‘효궈달라’라는 별명을 얻었다.

특히 김상식 감독과 국가대표팀에서 함께하며 2019년 농구 월드컵에서 25년 만의 승리에 기여한 바 있다. 

정효근은 "새로운 도전을 안양과 함께 할 수 있게 되어 설레고 기쁘다. 앞으로 더욱 발전된 모습으로 팀에 보탬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는 소감을 밝혔다. 

정현규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