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배구 V리그
[오피셜] 흥국생명만 ‘옐레나 우선지명권 행사’...캣벨ㆍ모마 풀렸다
이스탄불(튀르키예)=홍성욱 기자 | 2023.05.13 08:30
옐레나. (C)KOVO

흥국생명이 옐레나 므라제노비치(보스니아/세르비아)에 대한 우선지명권을 행사했다. 나머지 구단들은 새 외국인선수를 뽑기로 결정했다. 

2023 KOVO(한국배구연맹) 여자부 트라이아웃이 열리는 튀르키예 이스탄불 현지에서 7개 구단은 둘째 날인 12일 연습경기와 면담 진행 이후 오후 6시(한국시간 자정)까지 '우선지명권' 행사 여부를 KOVO에 통보했다. 

이 결과 흥국생명 1개 구단 만이 지난 시즌 함께한 외국인 선수 옐레나와 재계약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흥국생명을 제외한 6개 구단은 새로운 외국인 선수를 선발하게 된다. 지명권 순서는 지난 시즌 최종 성적을 기준으로 7위 페퍼저축은행 구슬 35개, 6위 IBK기업은행 30개, 5위 GS칼텍스 25개, 4위 KGC인삼공사 20개, 3위 현대건설 15개, 2위 흥국생명 10개, 1위 한국도로공사 5개의 구슬을 부여받은 뒤 추첨을 통해 정해진다.

지난 시즌 챔피언인 한국도로공사는 캣벨의 몸 상태 등으로 볼 때 새로운 선수를 선택할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예상 됐지만, GS칼텍스가 모마 대신 새로운 선수 쪽으로 선회하면서 현지 분위기는 술렁이고 있다. 

드래프트에서 야스민에 이어 모마까지 V-리그를 경험하며 실력이 검증된 선수들과 새 얼굴들 사이의 치열한 경쟁이 예상된다. 

드래프트는 이스탄불 현지 사정으로 인해 기존 오후 4시 이었다가 오후 5시로 연기됐다. 한국시간으로는 오후 11시다. 6개 구단이 새로운 선수를 선발하게 되면서 분위기는 혼란스러워지고 있다.

이스탄불(튀르키예)=홍성욱 기자  mark@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스탄불(튀르키예)=홍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