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배구 V리그
‘코로나 19 리스크에도’ 우리카드, 1ㆍ2위 팀에 연승 기염...상승 탄력
홍성욱 기자 | 2023.01.19 23:25
우리카드 아가메즈가 공격을 시도하고 있다. (C)KOVO

우리카드의 상승세가 탄력을 받고 있다.

우리카드는 19일 홈코트인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펼쳐진 도드람 2022-2023 V-리그 현대캐피탈과의 4라운드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1(14-25, 25-20, 26-24, 25-16) 승리를 거뒀다.

귀중한 승리로 승점 3점을 챙긴 우리카드는 13승 9패 승점 35점으로 4위를 유지했다. 3위 OK금융그룹(승점 36)에는 승점 1점 차로 다가섰다. 반면 연승 행진을 마무리한 현대캐피탈은 14승 8패 승점 43점으로 2위를 유지했다.

이날 우리카드는 신영철 감독이 ‘코로나 19’ 확진 이후 자가격리가 풀리지 않은 관계로 현장에서 경기를 지휘하지 못했다. 2경기 연속 김재헌 수석코치가 경기를 이끌었다. 선수 확진자도 이어졌다. 김지한과 김동민이 '코로나 19'에 확진되며 이날 경기에 나서지 못했다.

하지만 선수들은 힘을 냈다. 1세트를 내준 이후 2세트를 거머쥐며 분위기를 가져왔고, 3세트 듀스 접전에서 아가메즈의 백어택 득점과 정성규의 서브에이스로 세트를 따내면서 승기를 잡았다. 마지막 4세트는 일방적인 전개속에 경기를 승리로 마무리 했다.

우리카드는 아가메즈가 25점, 나경복이 14점, 송희채가 11점, 김완종이 7점을 올리며 승리를 견인했다. 반면 현대캐피탈은 허수봉이 21점, 오레올이 16점, 전광인이 14점, 최민호가 8점을 올렸지만 2세트 이후 집중력이 아쉬움으로 남았다.

우리카드는 14일 선두 대한항공에 3-2 승리를 거둔 이후 2위 현대캐피탈에 시즌 첫 승을 거두면서 상승 탄력을 받게 됐다. 오는 22일 3위 OK금융그룹을 상대로 3연승에 도전한다. 현대캐피탈은 오는 23일 한국전력과 경기를 치른다.    

홍성욱 기자  mark@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