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배구 V리그
김형실 감독 “김연경만 없으면 해볼만 하겠는데”
인천=홍성욱 기자 | 2022.10.25 21:50
김형실 감독. (C)KOVO

“김연경 선수 때문에 힘이 쪽쪽 빠지네요. 김연경만 없으면 없으면 좀 해볼만 하겠는데. 각도로 살살 공략하네요.”

페퍼저축은행 김형실 감독이 경기 패배 후 인터뷰에서 김연경을 거론했다.

김형실 감독이 이끈 페퍼저축은행은 25일 인천 원정길에서 흥국생명에 0-3으로 완패했다. 세트 중반까지는 접전을 펼쳤지만 이후 뒷심이 부족했다.

김형실 감독은 “연습 부족이라는 점이 여실히 나타났다. 니아 리드는 빠른 공격으로 연습을 맞춰야 우리 팀에 접목이 가능할 것 같다. 대포 스타일보다 기관총 스타일로 했는데 서브리시브가 흔들리고, 왼쪽에 대포가 없으니 경기가 풀리지 않았다. 선수들은 열심히 준비했다. 아직 연습했던 부분이 안나온다. 게임 경험 부족이다. 차차 나아질 것이다. 분위기를 살리는 것이 중요하다”라고 말했다.

이어 “부상 핑계를 대고 싶지 않다. 광주 홈 개막전 현대건설전에서 좀더 좋은 경기를 보이겠다”라며 인터뷰를 마무리 했다.

인천=홍성욱 기자  mark@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천=홍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