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스포츠종합 종합
‘캄보디아 특급’ 스롱 피아비, LPBA 개막전 정상...통산 3승
정현규 기자 | 2022.06.27 09:05
스롱 피아비. (C)LPBA

‘캄보디아 특급’ 스롱 피아비가 LPBA 통산 3회 우승을 달성했다.

26일 경주 블루원리조트에서 열린 프로당구 2022-2023시즌 개막전 ‘경주 블루원리조트 LPBA 챔피언십’ 결승서 스롱 피아비는 이미래와 풀세트 접전 끝에 세트스코어 4:3(11:9, 10:11, 11:0, 11:1, 9:11, 3:11, 9:4) 승리를 거두며 대회 정상에 올랐다.

스롱 피아비는 이번 우승으로 지난해 ‘블루원리조트 챔피언십’ 2연속 우승과 더불어 LPBA 통산 3승을 완성했다. 반면, 이미래는 LPBA 최다 우승(5회)에 도전했으나 아쉽게 결승 문턱에서 고배를 마셨다. 이미래는 대회 한 경기 최고 에버리지를 기록한 선수에게 주어지는 웰컴저축은행 ‘웰뱅톱랭킹’을 차지, 상금200만 원을 받았다.

경기 선공을 정하는 뱅킹은 이미래의 차지였지만 첫 세트는 스롱이 가져갔다. 1이닝 공격을 무려 하이런 7점으로 연결하며 격차를 크게 벌렸다. 이미래도 부지런히 따라붙었다. 12이닝만에 9:9 동점을 만들었으나 거기까지였고, 이어진 공격 기회에서 스롱이 남은 2점을 채워 12:9로 승리했다.

2세트. 이미래가 맞불을 놨다. 5이닝까지 3:5로 밀리던 스롱이 6이닝 3득점에 이어 7이닝 4득점으로 10:5 역전, 승리까지 한점을 남겨뒀으나 공격권을 넘겨받은 이미래가 하이런 6점, 그대로 세트를 11:10로 마무리지었다. 

3세트부터 경기 분위기가 스롱 쪽으로 급격히 기울었다. 첫 이닝서 하이런 6점을 뽑아내며 크게 달아난 피아비는 4이닝 3득점, 5이닝 2득점으로 단 5이닝만에 세트를 11:0 완벽한 승리로 마무리했다. 3세트 스롱의 에버리지는 무려 2.200. 스롱은 이어진 4세트마저 6이닝 동안 단 한 차례의 공타를 제외하고 모든 이닝에서 득점을 만들어내며 11점을 채웠다. 이미래는 5이닝서 수준급의 횡단샷을 선보이며 1득점을 만들었으나 세트를 뒤집기엔 역부족이었다. 11:1 스롱 피아비의 승리, 세트스코어 3:1 리드.

패배에 몰린 이미래가 5세트를 쫓은 데 이어 6세트까지 따내며 순식간에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5세트 17이닝 장기전 끝에 11:9로 승리한 이미래는 6세트서도 하이런 7점을 앞세워 5이닝만에 11:3으로 승리했다. 세트스코어 3:3.

승부를 가르는 마지막 세트. 4이닝까지 스롱은 3득점, 이미래가 4득점으로 팽팽히 맞섰다. 5이닝에서 이미래가 무득점에 그치자 피아비가 집중력을 발휘, 그대로 하이런 6점을 쓸어담으며 9:4로 경기를 마무리지었다. 세트스코어 4:3, 스롱 피아비의 우승.

경기 후 시상식에서 피아비는 “엄마, 아빠의 응원을 받는게 꿈이었는데 드디어 엄마, 아빠가 지켜보는 경기에서 우승을 선물해드릴 수 있어서 평생의 꿈을 이루었다”고 말했다. 피아비의 아버지도 “딸이 최선을 다하는 모습이 너무 자랑스럽다. 대한민국에서 유명해진 딸이 무척이나 대견하다”고 딸의 우승을 축하했다.

정현규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