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야구 KBO
KBO 상벌위, '경기장 질서 문란케 한 한화이글스 하주석에 10G 출전정지 징계
정현규 기자 | 2022.06.21 15:38
하주석. (C)한화

KBO(총재 허구연)는 20일 상벌위원회를 개최하고 한화 하주석에 대해 심의했다.

하주석은 지난 16일 대전 롯데전 8회말 헛스윙 삼진 아웃 후 배트를 바닥에 강하게 내려치며 불만을 표출하여 퇴장 조치됐고, 퇴장 이후에도 욕설과 함께 덕아웃을 향해 헬멧을 내던져 코치의 머리를 강타하는 등 많은 관객이 보는 앞에서 위험한 행동으로 경기장 질서를 문란케 한 바 있다.

KBO 상벌위원회는 KBO리그 규정 벌칙내규 제1항과 제7항에 따라 하주석에 출전정지 10경기, 제재금 300만 원, 유소년야구 봉사활동 40시간 징계를 결정했다.

아울러 KBO는 경기장 내 과격한 행동 등으로 야구팬에게 실망감을 주는 이러한 사례가 재발하지 않도록 10개 구단에 철저한 선수단 교육 실시 등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하주석은 현재 엔트리에서 제외된 상태다. 

정현규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