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축구 축구종합
대전ㆍ익산ㆍ전남ㆍ통영ㆍ송파구 우승...대한축구협회장기 동호인 축구대회 폐막
강종훈 기자 | 2022.06.13 05:09

동호인 축구의 최대 축제인 제41회 대한축구협회장기 전국축구대회 겸 전국생활체육대축전에서 대전, 익산, 전남, 통영, 송파구(여성부)가 각부 우승을 차지한 가운데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11일과 12일 이틀동안 강원도 인제군 일원에서 열린 이번 대회에는 83개팀, 약 2,500여명의 동호인 선수들이 참가했다. 대회는 장년부, 노장부, 실버부, 황금부, 여성부로 나뉘어 열띤 경쟁을 펼쳤다. 소속팀이 아닌 지역 선발팀이 출전하는 것이 이 대회의 특징이다.

15팀이 참가한 장년부(40대)에서는 대전광역시가 서산시와의 결승전에서 이세인, 박기문이 골을 터뜨리며 2-1로 승리했다. 19팀이 참가한 노장부(50대)는 익산시가 창원 유나이티드를 3-2로 꺾고 정상에 올랐다.

가장 많은 20팀이 출전한 실버부(60대)에서는 전라남도가 결승전에서 황인호와 김상문의 득점에 힘입어 광주광역시를 2-1로 누르고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11팀이 참가한 황금부(70대)에서는 통영 유나이티드가 경기도를 3-1로 제치고 챔피언이 됐으며, 10팀이 뛴 여성부에서는 서울송파구가 천안시를 1-0으로 이기고 우승을 차지했다.

한편 대회 참가 선수 중 최고령에게 주어지는 장수상은 올해 79세인 박천옥(충북)에게 돌아갔다. 각부별 MVP는 신왕수(대전, 40대), 박희준(익산, 50대), 최승호(전남, 60대), 박홍갑(통영, 70대), 양수안나(송파구, 여성부)에게 돌아갔다.

대한축구협회장기와 전국생활체육대축전은 그동안 별개로 진행됐지만, 올해는 코로나19로 전국생활체육대축전이 종목별로 분산 개최되면서 대한축구협회장기가 전국생활체육대축전 축구 종목 경기를 겸해 열렸다.  여성부 경기는 그동안 없었으나 올해부터 신설했다.

강종훈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종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존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