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축구 A대표
‘황희찬 선제골ㆍ손흥민 추가골’ 한국, 칠레에 2:0 승리
강종훈 기자 | 2022.06.06 22:04
환호하는 황희찬. (C)KFA

한국이 남미의 강호 칠레를 상대로 기분 좋은 승리를 거뒀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6일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칠레와의 친선 A매치에서 전반 12분 황희찬의 선제골과 후반 추가시간 손흥민의 추가골에 힘입어 2-0으로 이겼다. 2015년 우즈베키스탄과의 평가전 이후 7년 만에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A매치가 열린 가운데 이날 40,135명이 경기장을 가득 메웠다. 대표팀은 이날 경기를 마친 후 기초군사훈련을 위해 논산훈련소에 입소하는 황희찬이 기분 좋은 골을 터뜨리며 관중들을 즐겁게 만들었다.

이로써 대표팀은 A매치 칠레전 첫 승리를 따냈다. 지난 2008년과 2018년 칠레와 맞대결해 각각 0-1 패배와 0-0 무승부를 기록한 한국은 이날 승리를 통해 칠레와의 역대 전적을 1승 1무 1패로 만들었다.

‘캡틴’ 손흥민은 칠레전에 출전하며 한국 선수 중 16번째로 센추리클럽에 가입한 주인공이 됐다. 지금까지 한국 선수 중 A매치 100회 이상 출전한 선수는 차범근, 홍명보 등 총 15명(대한축구협회 집계 기준)이다. 만 30세의 나이에 100번째 A매치에 출전한 손흥민은 홍명보가 가지고 있는 한국 선수 최다 A매치 출전(136경기) 기록을 향해 나아간다.

이날 칠레전은 ‘가상 우루과이전’이었다. 남미 대륙의 강호로 손꼽히는 칠레는 한국이 월드컵 본선에서 만날 우루과이에 대비해 적절한 스파링 파트너다. 비록 이번 월드컵 본선 진출에 실패했지만 국가대항전에서 항상 상위권에 오르는 팀이다. 더불어 지난 브라질전을 1-5로 대패하며 A매치 2연패를 기록한 한국은 칠레를 상대로 분위기 반전을 노렸다.

벤투 감독은 영광스런 센추리클럽에 가입하는 날에 손흥민을 최전방 공격수로 기용하는 ‘깜짝 카드’를 내세웠다. 그동안 대표팀에서 주로 윙어로 나섰던 손흥민은 경기 도중 최전방 공격수로 이동한 적은 있지만 선발로 최전방 자리에 나선 것은 손에 꼽는다. 이날 황의조 대신 손흥민이 공격의 선봉에 섰다. 

양 측면에는 황희찬과 나상호가 포진했다. 중원은 황인범과 두 명의 정우영(프라이부르크, 알사드)으로 구성됐다. 황인범과 알사드 정우영이 수비적인 역할을 맡고, 프라이부르크 정우영이 공격형 미드필더로 나섰다. 포백은 홍철-권경원-정승현-김문환이었고, 골문은 김승규가 지켰다. 브라질전과 비교하면 4명이 달라진 라인업(황의조, 백승호, 김영권, 이용 제외)이었다.

한국은 브라질전과 비교해 수비에서 실수가 줄어들었고, 빌드업의 정확성이 향상됐다. 세계 최강 브라질의 강력한 압박을 경험해서인지 칠레를 상대로는 당황하는 기색이 줄어들었다. 상대의 압박에도 굴하지 않고 세밀한 빌드업을 통해 공격을 풀어나오자 좋은 찬스가 많이 나왔다.

결국 전반 12분 만에 결실을 맺었다. 이날 공격형 미드필더로 나선 프라이부르크의 정우영이 왼쪽 측면에 자유롭게 서 있는 황희찬에 패스를 찔러줬다. 황희찬이 볼을 트래핑한 뒤 황소처럼 돌파하며 박스 안으로 진입하더니 벼락 같은 오른발 강슛을 날렸다. 그의 발등을 떠난 공은 골대 오른쪽으로 날아가 꽂혔다. 한국이 칠레를 상대로 터뜨린 A매치 첫 골이었다.

1-0으로 앞선 한국은 전반 막판과 후반 초반에 집중력이 흐트러지며 실점 위기를 맞기도 했다. 전반 45분 중원에서의 패스 미스가 곧바로 칠레의 찬스로 이어졌고, 칠레 공격수 브레레톤이 시도한 오른발 슛은 오른쪽 골 포스트를 살짝 비켜갔다.

한국은 후반 들어서자마자 칠레의 알렉스 이바카체가 경고 누적으로 퇴장당하며 수적 우위를 점했다. 그러나 칠레는 한 명이 퇴장당한 공백이 무색하게 한국을 몰아붙였다. 후반 15분에는 브레레톤이 골대 바로 앞에서 한 다이빙 헤더가 골망을 흔들었지만 오프사이드 판정으로 노골 선언됐다.

벤투 감독은 후반 중반 이후 엄원상과 조규성을 교체 투입하며 변화를 꾀했다. 그러면서 조규성과 손흥민이 투톱으로 나서게 됐다. 빠른 발을 자랑하는 엄원상이 오른쪽을 흔들고, 활동량이 뛰어난 조규성이 좌우로 빠지면서 손흥민에게 더 많은 찬스를 주기 위한 선택으로 보였다.

손흥민은 날카로운 드리블과 유연한 연계 플레이로 최전방에서도 존재감을 드러냈다. 전반 35분에는 손흥민다운 장면이 연출됐다. 센터서클 부근에서 볼을 잡은 손흥민은 수비수 두세 명을 달고 드리블한 뒤 박스 부근에서 왼발슛을 때렸다. 하지만 슈팅이 빗맞으면서 오른쪽으로 벗어나고 말았다. 그러나 손흥민은 손흥민이었다. 그는 후반 추가시간 아크 정면에서 얻어낸 프리킥 찬스에서 환상적인 오른발 감아차기로 골대 구석을 갈랐다. 경기는 2-0으로 마무리 됐다. 

강종훈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종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