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스포츠종합 종합
동계체육대회, 나흘간 열전 마무리...MVP 정재원
이진원 기자 | 2022.03.01 08:00
MVP 정재원. (C)대한체육회

국내 최대의 동계스포츠대회인 「제103회 전국동계체육대회」가 2월 25일부터 28일까지 서울, 경기, 강원, 경북에서 나흘간의 대장정을 마무리했다.

대한체육회가 주최하고 8개 동계 회원종목단체가 주관하는 전국동계체육대회는 지난해 코로나19 팬데믹으로 개최되지 못하였으나 올해 철저한 방역 하에 2년 만에 개최되었으며 17개 시·도에서 출전한 8종목(정식 5, 시범 3) 4,056명의 선수단(선수 2,591명, 임원 1,465명)이 참가한 가운데 뜨거운 열전이 펼쳐졌다.

시도별 종합순위로는 경기도가 메달합계 268개, 총 1,184점을 획득하여 종합우승을 차지하였고 그 뒤를 이어 서울이 871.5점으로 종합 2위, 강원이 791.5점으로 종합 3위에 올랐다.

대회 최우수선수(MVP)에는 지난 2022 베이징동계올림픽대회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매스스타트에서 은메달을 획득한 정재원(의정부시청)이 한국체육기자연맹 기자단 투표에 의해 선정됐다. 정재원은 스피드스케이팅 매스스타트, 5,000M, 10,000M, 팀추월에서 우승을 차지하며 대회 4관왕에 올랐다.

정재원은 “베이징올림픽 은메달에 이어 국내에서 가장 큰 대회인 동계체전에서 MVP에 선정돼 기쁘다. 이 기세를 타고 ‘동계스포츠’하면 ‘정재원’을 떠올릴 수 있도록 앞으로도 꾸준히 좋은 모습을 보여 드리겠다”고 전했다.

또한, 이번 대회에서는 베이징동계올림픽에 참가했던 선수들의 저력이 돋보였다.

아시아 선수 최초로 빙속 1,500M 올림픽 2연속 동메달을 획득한 김민석(성남시청)은 1,000M, 팀추월, 1,500M에서 금메달을 차지하며 대회 3관왕에 올랐으며 1,000M·1,500M에서는 대회 신기록을 경신했다. 어려움을 딛고 베이징동계올림픽 매스스타트에 출전하여 5위에 오른 김보름(강원도청)은 3,000M, 팀추월, 1,500M에서 금메달을 획득했다. 특히 1,500M에서 대회 신기록을 달성했다.

베이징동계올림픽 알파인 스키에서 한국 타이기록을 세운 정동현(하이원)은 슈퍼대회전, 대회전, 복합, 회전에서 우승하며 대회 4관왕을 차지했고, 김소희(하이원)는 대회전, 회전, 복합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며 대회 3관왕에 올랐다.

크로스컨트리 종목은 다수의 대회 5관왕을 배출했다. 김가온(진부중), 채가은(권선고), 이의진(경기도청) 등은 클래식, 복합, 프리, 계주, 스프린트의 세부종목에서 우승하며 5개의 금메달을 가져갔다.

향후 대한민국 체육을 이끌어 갈 꿈나무 선수들도 만날 수 있었다. 크로스컨트리 조다은(화순초)은 5관왕, 스피드스케이팅 박찬욱(양주덕현초), 알파인 스키 강다현(죽림초) 등은 4관왕을 기록했다.

한편 컬링의 김슬(의정부컬링스포츠클럽)은 단체전에서 우승하며 최연소 금메달리스트(9세)에 올랐다.

이번 대회에서는 4관왕 12명, 3관왕 17명 등이 배출되고 빙상 스피드 11개, 빙상 쇼트트랙 42개 등 총 53개의 대회 신기록이 작성되며, 전회 대비 다관왕 부문 57%, 신기록 부문 89% 이상 증가하였다.

한편, 대한체육회는 코로나19 감염 확산 예방을 위해 전 경기를 무관중으로 진행하였으며, 코로나TF를 구성하여 대회 기간 내 코로나19 감염 및 확산 상황에 대비하여 지속적으로 모니터링을 실시하였다. 또한, 전 경기장에서 방역 현장점검을 진행하고 본부 상황실에 신속항원검사소를 설치하여 대회에 참가하는 선수들의 1일 1회 자가진단검사를 지원했다.

또한,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보건당국의 지침에 따라 공식행사인 개·폐회식을 개최하지 않았으며, 종합시상식은 추후 별도의 자리를 마련하여 진행할 예정이다.

이진원 기자  pres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존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