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축구 K리그
강원FC, 2022 시즌 김동현 주장ㆍ임창우 부주장 선임
강종훈 기자 | 2022.02.13 22:17

강원FC가 2022 시즌 주장단을 선임했다.

강원FC는 2022 시즌을 앞두고 새로운 주장 김동현과 부주장 임창우를 선임했다. 김동현은 1997년생의 어린 나이로 2014년 김오규에 이어 강원FC 최연소 주장으로 뽑혔다. 김동현은 지난 시즌 강원FC에 들어와 중앙 미드필더인 포지션에 맞게 그라운드 안팎으로 가교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부주장 임창우 또한 지난 시즌 입단해 강원FC의 측면을 든든히 지켰다. 축구 실력만큼이나 뛰어난 성품으로 선수단에서 인정받는 선수다.

김동현은 “프로에서는 처음 주장을 맡게 됐는데 아직 얼떨떨하다. 하지만 감독님께서 믿고 선택해 주셨기 때문에 책임감을 가지고 주장 역할을 잘 해내야겠다”며 “현재 팀에서 나이로 딱 중간인데 동생들을 끌어주고 형들을 서포트하면서 궂은일을 도맡을 생각이다. 팀이 더 잘될 수 있는 방향으로 이끌고 나가는 게 어린 주장으로서 해야 할 일인 것 같다”고 선임 소감을 밝혔다.

임창우는 “주장인 동현이를 잘 도와서 희생하는 마음으로 팀을 이끌겠다. 팀이 좋은 방향으로 갈 수 있다면 악역도 자처할 각오가 돼있다”며 “지난 시즌 팬들에게 좋지 않은 모습을 보였던 것 같은데 이번 시즌 모든 선수들이 다 함께 열심히 해서 팬들에게 기쁨을 줄 수 있도록 높은 곳을 향해 가보겠다”고 팬들에게 메시지를 전했다.

강원FC는 밀양에서 2차 전지훈련을 마무리하고 12일 강릉으로 복귀했다. 오는 20일 오후 2시 강릉종합운동장에서 성남FC와 하나원큐 K리그1 2022 홈 개막전을 치른다.

강종훈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종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존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