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농구 KBL
'오리온 선수 1명 추가 확진' KBL, 정규리그 3경기 연기
정현규 기자 | 2022.01.29 13:10

KBL은 29일 열릴 예정이던 고양 오리온과 원주 DB의 2021-2022 KGC인삼공사 정관장 프로농구 홈경기 등 정규리그 3경기를 연기했다. 

이 같은 조치는 오리온 선수1명이 이날 코로나19 추가 확진 판정을 받은 데다 방역 당국이 코칭 스태프를 포함한 선수단 12명을 2월 3일까지 자가 격리한 데 따른 것이다. 

고양 선수단 가운데 추가 확진자 1명을 제외한 26명은 PCR(유전자증폭)검사 결과 음성으로 확인됐다. 하지만 이 가운데 12명이 백신 2차 접종 뒤 90일이 지나 자가격리 됐다.

연기된 경기는 31일 열릴 예정인 수원 KT전(수원), 2월 2일 예정된 서울 SK전(고양)까지 3경기다. 일정은 추후 조정된다.

한편 지난 27일 고양 오리온과 경기를 한 안양 KGC 선수단도 선제적 PCR검사를 했다. 결과는 전원 음성이었다. KGC와 수원 KT의 29일 홈경기는 예정처럼 진행된다.

정현규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