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야구 KBO
SSG, FA 아닌 소속 선수 박종훈ㆍ문승원과 다년 계약...KBO리그 최초
정현규 기자 | 2021.12.14 15:43
박종훈과 문승원. (C)SSG

SSG랜더스는 14일 박종훈, 문승원 등 소속 선수 2명과 KBO리그 최초로 비(非) FA(프리에이전트) 다년 계약을 체결했다.

SSG는 선발진의 중심을 잡아줄 핵심 선수들의 선제적인 확보로 향후 선수단 전력 안정화를 도모하기 위해 박종훈과 5년 총액 65억 원(연봉 56억 원, 옵션 9억 원), 문승원과 5년 총액 55억 원(연봉 47억 원, 옵션 8억 원)에 각각 계약을 맺었다.

2010년 2라운드(전체 9번)로 SK와이번스에 입단한 박종훈은 2015년부터 SSG의 선발투수로 자리잡은 후, 꾸준히 선발 로테이션을 소화하며 9시즌간 통산 201경기에 출장하여 949이닝 동안 66승 62패 1홀드, 평균자책점 4.55를 기록했다. 특히 지난 2017년 프로 데뷔 후 처음으로 두 자릿수 승수(12승)를 달성, 2018년에 개인 최다승(14승)을 올린 데 이어 2019년에는 풀타임 시즌 중 처음으로 3점대 평균 자책점(3.88)을 기록하기도 했다.

2012년 1라운드로 SK에 입단한 문승원은 8시즌간 통산 158 경기에 출전해 736이닝동안 37승 43패 3홀드 1세이브, 평균자책점 4.51을 기록했다. 문승원은 2017년부터 SSG의 주축 선발투수로 본격적인 활약을 보였고, 4년 연속 규정이닝을 채우며 두 자릿수 승수(11승, 2019년)와 풀타임 시즌 3점대 평균자책점(2019, 2020년)을 달성하는 등 매년 지속적인 성장을 거듭해왔다.

계약을 마친 박종훈은 “다년계약은 구단에서도 리스크를 감수해야하는 부분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구단에서 내게 먼저 흔쾌히 다년계약을 제시해줬다는 것에 감사하다. 사실 나는 처음부터 SSG라는 구단을 떠날 생각이 없었지만, 구단에서 ‘내년 시즌 빨리 복귀해서 잘 해야된다’는 나의 부담감도 덜어주면서, 마음 편하게 야구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배려해준 부분에 크게 감동했다. 그렇기 때문에 나 또한 빠르게 계약에 대해 결정할 수 있었고, 내게는 너무나도 고마운 계약이다. 나와 구단 모두 ‘좋은 계약을 맺어 서로에게 잘됐다’는 생각이 들도록 더 노력하고 또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문승원은 “KBO리그 최초로 비 FA 다년계약을 체결하게 되어 영광스럽게 생각한다. 구단에서 나를 믿고 다년계약을 제안해주신 것에 대해 감사하게 생각하고, 그만큼 나 또한 프로선수로서 구단의 믿음에 걸맞는 활약을 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 구단에서 내게 이런 제안을 먼저 해줬다는 사실에 '팀이 나를 필요로 하고 있고, 나를 신뢰하고 있다'는 강한 메시지를 느낄 수 있었다. 선수에게 이보다 감동적인 메시지는 없다고 생각하기에, 꼭 좋은 결과로 보답하고 싶다“고 말했다.

SSG는 두 선수 모두 야구실력뿐만 아니라 근면하고 성실한 훈련 태도를 갖춘 노력파 선수들로, 후배 선수들의 귀감이 되는 투수 파트 리더 역할을 해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박종훈과 문승원은 지난 6월 팔꿈치 인대접합 수술을 받아 내년 시즌 6월 복귀를 목표로 재활 훈련에 임하고 있다.

정현규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