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야구 KBO
롯데, 조세진 등 10명 2차 신인드래프트로 지명
정현규 기자 | 2021.09.13 19:24

롯데자이언츠가 2022 KBO 신인 드래프트에서 조세진 등 10명을 지명했다. 

롯데는 13일 오후 2시 서울 블루스퀘어 카오스홀에서 진행된 ‘2022 KBO 신인드래프트’에서 10명에 대한 지명권을 행사했다.

롯데는 1차 1라운드에서 이민석(투수·개성고)을 지명한 이후 이날 2차 신인 드래프트에서 1라운드 조세진(외야수·서울고), 2라운드 진승현(투수·경북고), 3라운드 윤동희(내야수·야탑고), 3라운드 김세민(내야수·강릉고/지명권 트레이드로 추가 지명), 4라운드(지명권 트레이드로 미지명), 5라운드 하혜성(투수·덕수고), 6라운드 한태양(내야수·덕수고), 7라운드 김동혁(외야수·강릉영동대), 8라운드 엄장윤(포수·부경고), 9라운드 김서진(내야수·前 빠따형야구단), 10라운드 김용완(내야수·안산공업고)을 각각 지명했다. 

1라운드에서 지명된 조세진은 "롯데자이언츠에 가고 싶었지만 ‘빠른 순서다 보니 못 가겠구나’ 싶었다. 정말 2차 1번으로 지명될 것이라고는 생각도 못해서 듣자마자 너무 놀랐다. 원래도 잘하는 팀이었고 그러한 팀에 보탬이 되는 선수, 팀을 위해 헌신하는 선수가 되고 싶다"라고 말했다. 

김풍철 스카우트팀장은 "팀 상황을 고려하면서도 재능 있는 선수들을 모으고자 노력했다. 특히 3라운드 이내에 우리가 생각한 선수들을 모두 지명했기 때문에 만족도가 매우 높다. 이후 라운드에서도 향후 발전가능성이 높은 하혜성 선수 등 좋은 선수들을 많이 뽑았다. 3년 이상의 미래를 바라보고 잘 육성해낼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기대감을 표시했다. 

정현규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존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