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야구 KBO
도쿄올림픽 펜싱 은메달 강영미, 12일 광주 KIA 홈경기 시구
정현규 기자 | 2021.08.09 10:09

KIA타이거즈가 오는 12일 광주-기아 챔피언스 필드 홈경기에서 2020도쿄올림픽 펜싱 은메달을 차지한 강영미(광주광역시 서구청)를 초청해 승리 기원 시구 행사를 연다.

광주 서구청 소속으로 각종 국제대회에서 두각을 나타내던 강영미는 2020도쿄올림픽 펜싱 여자 에페 단체전에서 값진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여자 에페 단체팀은 ‘맏언니’ 강영미의 활약을 앞세워 준결승에서 세계 1위 중국을 꺾고 결승에 올랐으며, 2012년 런던올림픽 이후 9년 만에 은메달을 획득했다.

강영미는 이날 한화와의 경기에 등번호 7번이 마킹된 KIA타이거즈 유니폼을 입고 마운드에 올라 KIA 선수단에 승리의 기운을 불어 넣을 예정이다.

정현규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