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배구 V리그
'삼성화재ㆍKB손해보험' 선수 각 1명씩 코로나 19 확진 판정...해당 선수 징계 예정
홍성욱 기자 | 2021.07.22 23:37

삼성화재와 KB손해보험 선수 각 1명씩 코로나 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삼성화재 선수와 KB손해보험 선수는 평소 친하게 지내던 지인 및 지인의 친구까지 총 8명이 A선수 자택에 모여 저녁모임을 했다. 방역 수칙을 위반한 것. 

이후 지인 한 명이 코로나 19 양성 판정을 받았고, 선수들도 검사를 받은 결과 양성 판정이 나왔다. 

삼성화재와 KB손해보험 구단은 KOVO(한국배구연맹)에 즉시 방역 수칙 위반 사례를 신고했고, 향후 연맹 징계를 겸허히 수용하기로 했다. 또한 두 구단도 자체적으로 징계 절차를 진행할 방침이다. 

두 구단은 22일 사과문을 발표하며 재방방지와 선수단 교육 및 관리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홍성욱 기자  mark@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존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