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축구 K리그
프로축구연맹, 상벌위 열어 '퇴장에도 경기 후 필드 진입' 마테우스에 제재금 300만 원
강종훈 기자 | 2021.07.16 07:18
마테우스. (C)프로축구연맹

한국프로축구연맹은 15일 2021년도 제11차 상벌위원회를 개최해 충남아산 소속 마테우스 선수에 대한 제재금 300만 원 징계를 결정했다. 

마테우스는 지난 4일 안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K리그2 19라운드 안양 대 충남아산 경기에서 경고 2회 누적으로 퇴장 조치됐음에도 경기 종료 직후 필드에 진입한 바 있다. 또한 센터서클까지 접근해 심판에게 판정 관련 항의를 했다. 

국제축구평의회(IFAB) 경기규칙에는 퇴장을 당한 선수는 필드와 기술지역 주변을 반드시 떠나야 하고, 하프타임과 경기 종료 후를 포함하여 심판과 대립하기 위해 필드로 들어오는 행위를 금한다고 규정돼 있다.

강종훈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종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존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