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야구 KBO
‘송우현, 이름 알렸다’ 키움, 집중력 흔들린 삼성에 6:1 승리
홍성욱 기자 | 2021.04.03 19:25
미소 지으며 세리머니를 하는 송우현. (C)키움

[스포츠타임스=홍성욱 기자] 키움이 삼성에 승리하며 유일하게 펼쳐진 개막전에서 미소 지었다.

키움히어로즈는 3일 오후 2시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펼쳐진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삼성라이온즈와의 개막전에서 6-1로 승리했다. 이 승리로 키움은 기분 좋은 시즌 출발을 알렸다. 홍원기 감독은 개막 첫 승과 함께 감독 데뷔전 승리를 기록했다.

키움은 1회말 선두 이용규가 중견수 앞에 떨어지는 안타로 출루한 뒤, 1사 후 이정후의 3루 땅볼 때 2루를 밟았고, 박병호가 삼성 선발 뷰캐넌의 초구 변화구를 받아쳐 우중간을 가르는 2루타로 연결시키며 선취점에 성공했다.

5회말 키움은 추가점을 올렸다. 선두 김혜성의 우전 안타와 1사 후 송우현의 2루타로 김혜성이 홈을 밟았다. 송우현의 타구는 우익수와 유격수 사이에 떨어지면서 큰 바운드를 일으켰다. 삼성은 유격수 이학주가 공을 잡은 뒤, 한참 동안 들고 있었다. 그 사이 김혜성은 주저 없이 홈을 파고들었고, 뒤늦게 이어진 이학주의 홈 송구는 주자 김혜성의 몸을 때렸다. 세이프.

삼성은 6회초 선두 김헌곤이 우전 안타로 나간 뒤, 이학주가 왼쪽 담장을 때리는 큼지막한 타구를 날렸지만 주자와 타자주자가 더블 아웃 되는 어처구니 없는 상황이 발생했다. 김헌곤은 2루를 돌아 3루를 향하다 타구가 키움 좌익수 이용규가 잡은 것으로 판단해 1루로 귀루했다. 타자주자 이학주는 1루와 2루 사이에서 멈춰섰다.

하지만 타구는 담장을 때린 뒤 이용규의 글러브 속으로 향했다. 이용규의 손을 떠난 공은 2루 터치를 거쳐 1루 태그 아웃까지 이뤄졌다.

공식 기록은 이학주의 좌익수 앞 땅볼 출루였다. 아웃은 주루포기로 기록됐다. 김헌곤은 2루 포스아웃.

키움은 6회말 추가점으로 승기를 잡았다. 선두 이정후의 중견수 방면 안타, 이어 나온 박벽호의 좌익수 방면 2루타로 무사 2,3루 황금 기회를 잡았다.

서건창과 김수환이 유격수 땅볼과 삼진으로 물러나면서 2사 2,3루 상황이 이어졌다. 김혜성의 자동 고의4구로 만루가 된 상황에서 타석에 박동원이 들어섰다. 볼카운트 2-2에서 분명 박동원의 방망이가 돌았지만 주심과 1루심 모두 스윙으로 간주하지 않았다. 결국 풀카운트에서 박동원은 다음 공을 골라 내며 밀어내기 타점을 올렸다.

키움은 이어 등장한 오늘의 주인공 송우현이 2타점 중전 적시타를 터뜨리며 5-0을 전광판에 새겼다. 결국 승부는 키움쪽으로 쏠렸다.

9번 타자 우익수로 선발 출전한 송우현은 3타수 2안타 2타점 1볼넷으로 자신의 이름을 확실하게 알렸다.

키움 선발 요키시는 7이닝 5피안타 1실점으로 시즌 첫 승을 챙겼다. 삼성 선발 뷰캐넌은 5.2이닝 7피안타 5실점(4자책)으로 패전 투수가 됐다.

잠실(KIA-두산), 문학(롯데-SSG), 수원(한화-KT), 창원(LG-NC) 경기는 비로 취소됐다.

삼성 허삼영 감독과 최태원 코치가 6회초 더블 아웃 상황에 대해 심판진의 설명을 듣고 있다. (C)삼성
경기 후 축하 꽃다발을 받는 홍원기 감독. (C)키움

홍성욱 기자  mark@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