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축구 K리그
FA컵 결승에 오를 팀을 가린다, '전북 vs 성남'ㆍ'울산 vs 포항'
강종훈 기자 | 2020.09.22 10:22
사진=KFA 제공

[스포츠타임스=강종훈 기자] 2020 하나은행 FA CUP 결승 무대에는 어느 팀이 오르게 될까. 

FA컵 4강전이 9월 23일 열린다. 전북현대와 성남FC는 오후 7시 전주월드컵경기장, 울산현대와 포항스틸러스는 오후 7시30분 울산문수축구경기장에서 맞대결한다.

전북 입장에서는 올해 성남이 눈엣가시다. 올해 리그 맞대결에서 성남이 전북을 상대로 1승1무를 기록 중이다. 최근 맞대결에서는 전북이 성남에 0-2로 패하면서 자존심을 구겼다. 전북은 이번에는 반드시 성남을 꺾고 FA컵 징크스를 떨쳐내겠다는 각오다.

조세 모라이스 전북 감독은 FA컵을 앞두고 열린 찾아가는 미디어데이 ‘퐈생방’에서 성남전 열세에 대해 “성남 선수들이 우리보다 정신력에서 한 발 앞서 승리한 것 같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모라이스 감독은 “이번 대결에서는 상대의 전력을 신경쓰기보다 우리의 플레이를 제대로 한다면 승리할 수 있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전북 팀내 최다득점자인 한교원과 중원을 든든하게 지키는 손준호가 전북 승리를 위해 앞장 선다. 한교원은 “여기까지 온 만큼 꼭 우승컵을 따내고 싶다. 성남을 꺾고 우승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손준호는 “최근 울산을 이기며 힘을 낼 수 있게 됐다. 남은 경기에서 전북현대의 힘을 보여드리겠다”고 밝혔다.

반면 전북을 상대로 시즌 첫 홈 승리를 따내며 기분 좋은 하루를 보냈던 성남은 전북전에서 다시 한번 웃겠다는 각오다. 김남일 성남 감독은 “1승1무로 올해 전북전 분위기가 좋은데 FA컵도 우리가 가진 전력을 총동원해 팬들에게 좋은 모습을 보여주겠다”는 출사표를 던졌다.

골키퍼 김영광과 공격수 나상호는 전북이 넘기 힘든 상대라는 점을 인정하면서도 최선을 다해 FA컵 결승 무대에 오르겠다고 했다. 김영광은 “전북이 강팀인 것은 모두가 인정한다. 하지만 우리가 열심히 준비하는 만큼 좋은 결과가 따라올 것”이라고 했다. 나상호는 “전북전에서 좋은 결과가 나오고 있어 좋은 흐름이 이어질 것이다. 선수들의 우승하려는 열망이 크다. FA컵 우승 타이틀을 포기하지 않겠다”는 굳은 각오를 드러냈다.

성남 선수들은 이구동성으로 전북 공격수 구스타보를 경계대상 1호로 꼽고 있다. 올 여름 전북에 합류한 구스타보는 빠르게 팀에 녹아들며 득점포를 책임지고 있다. 반면 전북의 모라이스 감독은 성남의 나상호를 경계해야 할 선수로 꼽으며 “전북으로 왔었으면 하는 마음도 있었는데 성남으로 가게 됐다. 잘 하는 선수이고 조심해야 한다”고 말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울산과 포항의 동해안더비도 관심거리다. 과거부터 만나면 각축전을 벌이던 양 팀은 지난해 김기동 감독이 부임하면서 라이벌 양상이 격화됐다. 특히 지난해 리그 마지막 경기에서 포항이 울산을 잡으면서 울산의 우승을 저지해 이야기는 더욱 흥미로워졌다. 독기가 오른 김도훈 감독과 울산은 올해 포항과의 두 차례 맞대결에서 4-0, 2-0 완승을 거두며 설욕에 성공했다.

그런 두 팀이 외나무다리 대결에서 다시 만난다. 경기 전부터 양 팀의 보이지 않는 신경전이 펼쳐졌다. 김기동 포항 감독은 ‘퐈생방’ 인터뷰에서 “언제나 울산전은 승리하고 싶다. 지난 경기 패배 때문에 이번 경기를 꼭 이겨야 한다는 생각보다는 중요한 길목, 중요한 시점인 만큼 이기고 싶다”고 말했다. 반면 김도훈 울산 감독은 ‘올해 두 차례 승리로 지난해 쌓인 앙금이 풀어졌나’라는 질문에 “아직 앙금이 풀리지 않았다. 이번에도 꼭 이기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울산에서는 이청용과 원두재를 주목할 필요가 있다. 이청용은 지난 6월 열린 포항과의 경기에서 멀티골을 성공시키며 4-0 대승의 주역이 됐다. 원두재는 이 경기에서 데뷔 후 처음으로 풀타임 활약했고, 이후 팀의 주축 멤버로 발돋움했다. 상대팀인 포항스틸러스에서 가장 경계해야할 선수로 꼽는 것도 이들 두 선수다.

이청용은 “지난 두 경기는 잊고 새로운 마음가짐으로 포항을 상대하겠다. 방심하지 않으면 좋은 결과를 낼 것이라 믿는다. 꼭 결승에 진출하겠다”라고 말했다. 이어 원두재는 “지나간 경기는 지나간 것이다. 결승에 나가서 좋은 모습을 보여주도록 하겠다”

포항에서는 최영준과 송민규가 울산 격파의 선봉자에 선다. 최영준이 수비형 미드필더로서 든든하게 뒤를 받친다면 송민규는 날카로운 창으로 상대의 골문을 노린다. 송민규는 “제가 울산전에서 유독 골을 넣지 못했는데 이번에는 반드시 골을 성공시키고 골 세리머니를 하고 싶다”는 당찬 각오를 드러냈다. 최영준은 “민규가 골 세리머니를 할 수 있도록 나는 뒤에서 잘 지키겠다”고 말했다.

한편, 2020 하나은행 FA컵 4강전 두 경기는 네이버, 카카오, 아프리카, 스팟에서 생중계한다. 스포츠전문채널 STN스포츠에는 전북과 성남의 경기를 생방송할 예정이다.

강종훈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종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