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야구 KBO
‘이학주 끝내기 안타’ 삼성, 한화에 3:2 역전승으로 5할 승률
정현규 기자 | 2020.06.24 23:20
9회말 동점 적시타와 끝내기 안타의 주인공 구자욱(왼쪽)과 이학주. (C)삼성

[스포츠타임스=정현규 기자] 삼성이 마지막에 웃었다. 이학주가 끝내기 안타를 터뜨렸다.

삼성은 24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신한은행 SOL KBO리그 한화와의 경기에서 3-2 승리를 거뒀다.

이 승리로 3연승에 성공한 삼성은 22승 22패로 5할 승률을 회복했다. 순위도 롯데와 공동 6위가 됐다. 중위권 싸움은 혼전 양상이 됐다. 

비가 내리는 펼쳐진 경기는 초반 한화의 우위 였다. 1회초 김태균의 적시타, 2회초 최재훈의 홈런으로 2-0 리드를 이어갔다. 

삼성은 5회말 이원석의 희생플라이 때 중전 안타로 나간 박해민이 홈을 밟아 1-2로 추격했다. 

이후 두 팀 모두 추가득점 없이 삼성의 9회말 마지막 공격으로 접어들었다. 1사 후 대타 박계범이 한화 마무리 정우람을 상대로 우익수 방면 2루타로 포문을 열었다. 

이어 나온 김상수가 삼진으로 물러나며 2사가 됐다. 타석에 박해민이 들어섰다. 초구는 파울이었다. 이 때 마운드의 정우람이 발목 부상으로 교체됐다. 마운드는 갑작스레 이현호가 나섰지만 박해민은 볼넷으로 출루했다. 

다음 타자 구자욱은 좌익수 방면 동점 적시타를 날리며 2-2를 전광판에 새겼다. 한화는 투수를 윤대경으로 교체했다. 

타석에 이원석이 들어섰다. 5구째 타구는 유격수 땅볼이었다. 경기가 끝날 수 있었지만 유격수 박한결이 공을 더듬었다. 상황은 2사 만루가 됐다. 

오늘의 주인공이 된 이학주가 타석에 들어섰다. 6구 승부 끝에 방망이는 돌았다. 백구는 내야를 빠져나가 우익수 방면으로 향했다. 삼성이 긴 승부를 승리로 장식하는 순간이었다. 

잠실, 문학, 수원, 사직 경기는 비로 취소돼 25일 더블 헤더로 진행된다. 

정현규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존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