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스포츠종합 종합
국민체조 영문판 (K-fit' 보급에 해외 스포츠기관·매체 관심
이진원 기자 | 2020.06.15 10:07
사진=대한체육회 제공

[스포츠타임스=이진원 기자] 전세계가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으로 야외 체육활동이 어려워진 상황 속에 대한체육회에서 제작 및 배포한 국민체조 영문판(K-fit)이 주요 국제스포츠매체 및 국제스포츠기구로부터 주목받고 있다.

대한체육회는 코로나19 확산 이후 문화체육관광부와 함께 국민들을 위한 ‘집콕운동‘ 캠페인을 진행하고, 본 캠페인의 일환으로 양학선, 여서정, 신수지 등 전·현직 국가대표 선수들이 직접 시연한 국민체조 영상을 유튜브(대한체육회TV)를 통해 공개한 바 있다.

그리고 최근에는 해당 국민체조 영상을 “K-fit”이라는 제목의 영문판으로도 제작하여 205개 국가올림픽위원회(NOCs)와 국제스포츠연맹(IFs)에 배포하고, 전세계가 운동을 통해 코로나19로부터 건강을 지킬 수 있도록 캠페인을 확장하여 진행했다.

국민체조 영문판(K-fit) 배포 소식은 국제올림픽위원회(IOC) 내 국가올림픽위원회 간 정보공유방인 NOCnet과 국가올림픽위원회총연합회(ANOC), 아시아올림픽평의회(OCA) 홈페이지에 게재되었으며, 해외 주요 스포츠매체인 인사이드더게임(Insidethegames)은 국민체조의 유래뿐만 아니라 사회적 거리두기 기간 동안 이루어진 대한민국의 건강지킴 캠페인에 대해서도 비중 있게 보도하였다.

국민체조 영문판(K-fit) 영상을 본 트리시아 스미스(Tricia Smith·캐나다) IOC 위원은 “코로나19로 인해 전 세계가 어려운 시기에, 스포츠가 사회 재건과 사람들의 건강을 위해 할 수 있는 적절한 역할 사례”라며 대한체육회에 감사의 뜻을 전했다.

한편, 국민체조 영문판(K-fit)은 대한체육회 유튜브 채널(대한체육회TV)를 통해 시청할 수 있다.

이진원 기자  pres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