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축구 K리그
2020시즌 K리그, 온라인에서 ‘랜선 토너먼트’ 진행한다
정현규 기자 | 2020.03.20 15:11

[스포츠타임스=정현규 기자] K리그 랜선 개막전에 이어 이번에는 랜선 토너먼트다.

2020시즌 K리그 개막이 코로나19로 잠정 연기된 가운데 한국프로축구연맹은 지난 7일 '랜선 개막전'이라는 특별한 이벤트를 실시했다.

'랜선 개막전'에는 배성재, 윤태진 아나운서가 참여해 인기 온라인게임 ‘FIFA 온라인 4’를 통해 당초 2월 29일로 예정되었던 2020시즌 K리그 개막전 대진을 가상 대결로 펼쳤다.

두 사람의 경기는 13,000명이 넘는 동시 접속자 수를 기록했고 이후 관련 유튜브 콘텐츠 조회 수도 약 26만 회에 달하는 등 많은 인기를 끌었다. 또 K리그 선수들이 직접 온라인 맞대결을 펼치는 모습을 보고싶어 하는 많은 팬들의 의견도 있었다.

이에 K리그 선수들이 참여하는 ‘K리그 랜선 토너먼트’를 개최한다. 'K리그 랜선 토너먼트'에는 K리그 8개 구단(경남, 제주, 포항, 울산, 인천, 성남, 대구, 강원) 소속 선수들이 참가하며, 22일 오후 7시부터 10시까지 아프리카TV를 통해 생중계된다. 진행은 K리그 팬들에게 친숙한 ‘이스타TV’의 이주헌, 박종윤 해설위원과 유명 FIFA 온라인4 BJ ‘두치와뿌꾸’가 맡는다.

경기 방식은 8강 토너먼트, 단판 승부로 진행된다. A조에서는 경남-제주, 포항-울산이 맞붙고 B조에서는 인천-성남, 대구-강원이 만난다. 각 경기에는 8개 팀의 소속 선수가 1명씩 대표로 참여한다. 참가하는 선수들이 원래 사용하던 계정의 베스트 일레븐 멤버에, 본인을 포함한 소속팀 10명의 선수를 추가하여 총 21명의 선수를 사용할 수 있다. 단, 선발명단에는 소속팀 선수가 3명 이상 포함되어야 하고, 대기선수는 전부 소속팀 선수여야 한다. 참가 선수들이 구성한 실제 스쿼드는 21일(토) 오후 1시 연맹 공식 SNS채널을 통해 공개된다.

'랜선 토너먼트'의 특이점은 일단 참가 선수의 정체를 밝히지 않고 경기를 진행한다는 데 있다. 어떤 선수가 플레이를 하고 있는지 추측해보는 재미가 있다. 대신 게임에 진 선수는 전화인터뷰를 통해 정체가 공개된다. 인기예능 '복면가왕' 같은 방식이다.

이 밖에도 연맹은 공식 비디오게임 파트너 EA에서 진행하는 'FIFA 온라인 4 AFATT' 대회에 꾸준히 K리그 유니폼을 지원하는 등 e스포츠와 관련된 다양한 프로모션을 지속해오고 있다. 또한 이번 랜선 토너먼트를 계기로 향후 K리그 콘텐츠의 경계를 e스포츠로 확장하려는 노력을 꾸준히 시도할 예정이다.

정현규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