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야구 KBO
LG트윈스, ‘사랑의 수호천사’ 기금 전달식 가져
정현규 기자 | 2019.12.12 15:38
사진=LG트윈스 제공

[스포츠타임스=정현규 기자] 프로야구 서울 LG트윈스는 12월 11일 LG전자와 함께 마련한 ‘사랑의 수호천사’ 기금을 서울대학교 어린이병원에 전달했다.

‘사랑의 수호천사’ 기금은  LG트윈스 박용택, 차우찬, 오지환 선수가 2019시즌에 거둔 성적과 연계해 기부금을 적립하고 LG전자가 같은 금액을 더해 어린이환자에게 치료비를 후원하는 사회공헌 활동으로 2006년부터 14년간 진행하고 있다.

LG트윈스와 LG전자는 올해 약 2,300만 원을 적립하였으며, 전달된 기금 전액은 난치병 어린이 치료비로 사용된다.

이 날 전달식 행사에는 박용택, 오지환 선수와 LG전자 배두용 부사장, 서울대학교병원 김한석 어린이병원장과 LG전자 임직원 자원봉사자 10여 명이 참여했다.

한편, 박용택 선수는 “후원하고 있는 어린이들이 치료 잘 받고 건강하게 잘 자라줘서 고맙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오지환 선수는 “14년부터 서울대어린이병원과 인연을 맺고 후원을 시작하게 됐는데 아픈 아이들을 위해 앞으로도 좋은 모습을 보여줄 수 있도록 열심히 하겠다. 오늘 전달한 수호천사 기금이 난치병 치료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정현규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