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야구 KBO
롯데, 성민규 신임 단장 선임...MLB 시스템 적용해 3년내 우승권 진입 목표
홍성욱 기자 | 2019.09.03 20:52
성민규 신임 단장. (C)롯데

[스포츠타임스=홍성욱 기자] 프로야구 롯데자이언츠가 지난 7월 사임한 이윤원단장 후임으로 성민규 단장을 선임했다.

롯데는 선임 배경에 대해 '활발한 출루에 기반한 도전적 공격야구'라는 팀컬러를 명확히 하고 이를 실현할 적임자로 MLB출신 성민규 단장을 선택했다고 밝혔다.

성민규 단장은 1982년생으로 대구상고를 졸업하고 미국으로 유학, 네브라스카대학을 졸업했다. 이후 26세에 미국 시카고컵스 마이너리그 정식코치를 시작으로 꾸준히 승진해 MLB에서도 역량을 인정받은 바 있다. 또한 적극적 소통과 문제 해결 능력도 높이 평가되고 있다.

신임 성 단장은 2016년부터 최근까지 메이저리그 시카고컵스 동아시아 스카우트 슈퍼바이저를 역임했고, 2012년부터 MBC스포츠플러스 메이저리그 해설을 하며 국내무대에도 탄탄한 인적 네트워크를 형성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성민규 단장은 "적극적인 소통을 바탕으로 잠재력 있는 우수선수 스카우트(해외/트레이드/신인 등), 과학적 트레이닝, 맞춤형 선수육성 및 데이터기반의 선수단 운영' 등에 집중할 것이며 직접 경험한 MLB운영 방식을 롯데자이언츠에 맞춰 적용하겠다" 라고 포부를 밝혔다.

롯데자이언츠 김종인 대표는 "반복된 성적부진과 기대 이하의 경기력으로 팬 분들 앞에 실망스러운 모습을 보여 너무나도 죄송하다. 하지만 더 이상 같은 실수를 반복할 수 없으며 분명한 방향성과 전략에 맞춰 팀을 빠른 속도로 혁신할 것이다. 모든 책임은 분명히 대표, 단장 그리고 프런트에게 있다. 마지막 기회라는 각오로 제대로 준비하여 대응하겠다"라는 말로 신임단장 선임의 배경설명을 대신했다.

롯데 구단은 신임단장을 중심으로 감독 선임과 코칭스텝 및 선수단을 재정비하고 향후 3년내 우승권에 진입할 수 있는 팀혁신을 가속화하겠다고 밝혔다.

홍성욱 기자  mark@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존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