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축구 A대표
한국, 이란과 전반전 0-0 무승부...백승호 활발한 움직임
홍성욱 기자 | 2019.06.11 20:57
지난 호주전에 이어 선발출전한 캡틴 손흥민. (c)KFA

[스포츠타임스=서울월드컵경기장, 홍성욱 기자] 한국과 이란이 전반전을 0-0으로 마무리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A대표팀(FIFA랭킹 37위)은 1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이란(21위)과 경기를 치르고 있다. 

벤투 감독은 4-1-3-2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최전방에 손흥민(토트넘홋스퍼)과 황의조(감바오사카)가 자리했고, 2선에는 나상호(FC도쿄), 황인범(벤쿠버화이트캡스), 이재성(홀슈타인킬)이 배치됐다. 백승호(지로나FC)는 중원을 지키는 임무를 부여받았다. 

백포는 홍철(수원삼성), 김영권(감바오사카), 김민재(베이징궈안), 이용(전북현대)으로 구성했고, 골문은 조현우(대구FC)가 책임졌다.  

한국이 먼저 상대 골문을 위협했다. 전반 14분 손흥민의 코너킥이 김영권의 머리로 향했지만 골로 연결되지 않았다. 

이후 이란의 공세가 이어졌다. 전반 16분 이란은 역습 과정에서 하지사피가 좋은 기회를 얻었고, 17분에는 라테미의 오른발 슛이 이어졌지만 조현우 골키퍼가 막아냈다. 

전반 19분에도 이란은 토라비가 오른발 슈팅을 날렸지만 골대를 살짝 벗어났다. 

한국은 전반 22분 황의조의 날카로운 슈팅이 상대 골키퍼 베이란반드의 선방에 막혔다. 

이란도 물러서지 않았다. 전반 24분 자한바크시의 중거리슛을 조현우가 막아내며 실점하지 않았다. 

다시 중원에서 경쟁한 두 팀의 공세를 주고 받았다. 전반 36분 이란은 안사리파드가 오른쪽에서 슈팅을 시도했다. 이번에도 조현우의 사정거리에 걸렸다. 

한국은 1분 뒤 역습을 전개했다. 홍철이 날카로운 왼쪽 크로스를 올렸지만 아쉽게도 손흥민에 연결되지 못했다.

이후에도 한국은 전반 40분 손흥민의 왼발 중거리슛이 나왔고, 42분 이용의 크로스를 나상호가 강력한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골대를 강하게 때리며 골로 연결되지 않았다. 

A매치 데뷔전에 나선 백승호는 긴장감 없이 유연한 움직임으로 중원에서 역할을 잘 수행했다. 

전반전이 0-0 득점없이 마무리 된 가운데 후반전이 기대되는 상황이다. 

홍성욱 기자  mark@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존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