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야구 KBO
[KS2] ‘최주환 투런홈런’ 두산, SK에 승리하며 시리즈 원점
홍성욱 기자 | 2018.11.05 23:21
최주환. (C)두산

[스포츠타임스=홍성욱 기자] 두산이 2차전을 승리로 장식했다. 시리즈는 원점으로 되돌아갔다.

두산베어스는 5일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SK와이번스와의 한국시리즈 2차전에서 7-3 승리를 거뒀다.

이 승리로 두산은 전날 패배를 설욕하며 시리즈 전적 1승 1패로 균형을 맞춘 가운데 문학으로 이동하게 됐다.

시작은 불안했다. 2회말 선두 김재환이 우중간 2루타로 득점권에 나갔지만 후속타가 터지지 않으며 선취점에 실패했다. 하지만 마운드에서 후랭코프의 역투가 이어지면서 3회말 기어코 득점했다. 오재일이 우중간 안타 이후 오재원의 삼진 때 2루 도루에 성공했고, 허경민의 우전 안타에 이은 정수빈의 유격수 앞 땅볼 때 홈을 밟았다.

4회말에는 3점을 추가했다. 김재환이 다시 한 번 2루타를 뿜어냈고, 양의지의 적시타에 이어 최주환이 우월 투런 홈런을 쏘아올렸다.

SK는 5회초 김강민의 희생플라이로 1점을 따라붙은 뒤, 7회초 2사 1루에서 김성현의 타구가 두산 3루수 허경민의 실책으로 2사 2,3루로 변했다. 김강민은 2타점 적시타로 3-4 추격을 알렸다.

위기의 순간, 두산은 8회말 다시 추가점을 뽑았다. 박건우의 볼넷, 김재환의 우중간 안타로 만든 무사 1,3루에서 양의지와 최주환의 적시타가 이어졌고, 정진호의 내야 땅볼 때 양의지도 홈을 밟으며 7-3을 만들었다.

두산은 데일리 MVP로 선정된 후랭코프가 6⅓이닝 5피안타 3실점(1자책) 활약으로 승리를 뒷받침했다. 탈삼진 10개를 잡아내며 SK 타선을 효과적으로 공략했다.

타선에선 최주환이 투런 홈런을 포함해 3안타를 터뜨렸고, 김재환도 3안타로 폭발했다. 양의지 또한 멀티히트로 경기 감각을 끌어올렸다.

SK는 선발 문승원이 5이닝 동안 마운드를 지켰지만 6피안타(1피홈런) 4실점하며 패전투수가 됐다.

3차전은 7일 문학구장에서 펼쳐진다.

 

홍성욱 기자  mark@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존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