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해외축구 해외축구
벨기에, 잉글랜드에 2:0 승리로 러시아월드컵 3위
홍성욱 기자 | 2018.07.15 09:04
16강 토너먼트부터 사용된 2018 러시아월드컵 새 공인구 텔스타 메치타. (C)FIFA 홈페이지 캡쳐

[스포츠타임스=홍성욱 기자] 벨기에가 잉글랜드를 꺾고 러시아월드컵 3위를 기록했다.

벨기에는 14일(한국시간)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스타디움에서 열린 잉글랜드와의 3-4위전에서 2-0 승리를 거뒀다. 이 승리로 벨기에는 3위로 대회를 마쳤다. 역대 최고 성적이었다. 벨기에는 역대 월드컵에서 지난 1986년 멕시코 대회 4위가 가장 좋은 성적이었다. 반면 패한 잉글랜드는 4위로 월드컵을 마쳤다.

벨기에는 전반 시작 4분 만에 나세르 샤들리의 크로스를 토마스 뫼니에가 오른발로 골을 만들었다. 벨기에는 이후 루카쿠와 데브라이너가 돌파에 의한 슈팅으로 잉글랜드를 위협했다.

전반전이 벨기에의 1-0 리드로 마무리되자 잉글랜드는 스털링과 데니 로즈를 빼고 제시 링가드와 마커스 래쉬포드를 후반에 투입하며 반격을 시작했다.

하지만 후반 26분 결정적인 동점골 기회를 놓쳤고, 오히려 후반 37분 상대 역습에 뚫렸다. 벨기에는 데브라이너의 패스를 받은 에당 아자르가 추가골을 성공시키며 2-0을 만들었다.

아자르는 이날 경기 최고의 활약을 펼친 선수(Man of Match)로 선정됐다.

한편 이번 러시아월드컵 최다득점 1위와 2위를 기록중인 잉글랜드 해리 케인(6골)과 벨기에 로멜로 루카쿠(4골)은 추가득점에 실패했다.

 

홍성욱 기자  mark@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존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