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엔터테인먼트 TV연예
‘이별이 떠났다’ 채시라-이성재 부부, 밀수로 항공사 강제 휴직에 갈등
이진원 기자 | 2018.07.01 17:13
채시라. (C)이발이 떠났다 방송분 캡쳐

[스포츠타임스=이진원 기자] “아빠의 ‘밀수발각’에 집안이 발칵 뒤집어졌다!”

MBC 주말특별기획 ‘이별이 떠났다’ 채시라와 이성재가 ‘밀수’라는 어마어마한 사건 앞에서 ‘폭풍 오열’과 ‘애처로운 눈빛’을 발사, 안방극장을 ‘짠함’의 도가니로 만들었다.

지난 30일 방송된 MBC 새 주말특별기획 ‘이별이 떠났다’는 20회 11.8%(닐슨코리아, 수도권 기준), 순간 최고시청률은 20회의 영희가 상진에게 울분을 토하는 장면으로 12.4%(닐슨코리아, 수도권 기준)까지 치솟았다. 

수도권 시청률 자체 최고 경신은 물론, 2049 시청률 역시 자체 최고를 기록하며 다시 한 번 2018년을 은은한 감동으로 물들이는 ‘이별 열풍’을 실감케 했다.

무엇보다 이날 방송에서는 채시라와 이성재에게 ‘밀수 발각’이라는 커다란 사건이 닥치면서 시청자들을 몰입하게 만들었다. 극중 서영희(채시라)는 혼전 임신해 오갈 데 없는 예비 며느리 정효(조보아)를 보살피는 가운데, 한상진(이성재)과 이혼을 시키겠다며 무작정 집으로 쳐들어온 김세영(정혜영)의 엄마 김옥자(양희경)까지 합세한 아슬아슬한 ‘3인 동거’를 시작한 상황. 영희는 옥자와 날카로운 신경전을 벌이기도 했지만 때로는 식탁 앞에서 따뜻한 연대를 경험하기도 하면서, 무엇보다 정효의 태교에 최선을 다하는 일상을 보냈다.

그런가하면 한상진(이성재)은 영희의 아픔도, 세영의 생활고도 더 이상 두고 볼 수만은 없었던 터. 이에 암암리에 행해지던 항공사 일가의 ‘밀수’를 도맡아하기로 결정, 영희에게는 해외 비행을 하느라 수당이 더 들어온다고 거짓말을 해서, 가외로 챙길 수 있는 ‘밀수 비용’으로 세영과 딸 한유연(신비)을 챙겨주고자 했다. 

사진=이별이 떠났다 방송분 캡쳐

하지만 상진의 밀수는 덜미가 잡혔고, 뉴스에 등장할 정도로 언론의 질타를 받으며 발각되고 말았다. 결국 상진은 이 일로 2년 치 연봉을 줄 테니 쉬었다 오라는, ‘강제 휴가’ 권고를 받고 직장에서 쫓겨나게 됐다.

그 시각 영희는 또 다시 ‘상진과 이혼하라’며 우기는 옥자에게 경제권을 쥐기 위해서 끝까지 상진을 놓지 않겠다고 싸우고 있었다. 심지어 일촉즉발의 육탄전 직전까지 갔던 것. 그런데 그 때 뉴스에 밀수가 발각돼 연행되고 있는 상진의 모습을 보고 깜짝 놀라 뛰쳐나갔다.

영희는 수소문한 끝에 상진이 후배 문종원(김산호)의 집에 있다는 것을 알았고, 거침없이 찾아가 문을 두드렸다. 절망해 있던 상진이 겨우 문을 열어준 순간, 영희는 상진의 가슴을 퍽퍽 치며 들어와 “버티란 말이야!”라고 소리를 지르다 오열했다. 그리고는 상진이 입은 파일럿 제복을 하염없이 바라보며 “이 제복이 바로 나였단 말이야…”라고 중얼거리며 눈물을 흘리는 장면에서 엔딩, 안방극장의 몰입을 불러일으켰다.

방송 후 시청자들은 각종 SNS와 홈페이지를 통해 “대체 왜 이렇게까지 짠한 것!” “서영희 집착인 듯 하지만, 눈물나” “사연 많은 사람들의 짠한 이야기 잘 보고 있다” “다음 주에도 좋은 연기 기대합니다” 등 뜨거운 소감을 보내고 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밀린 대금을 받으러 갔다가 오해를 사 경찰서에 수감된 정수철(정웅인)에게 딸 정효가 찾아와 ‘아빠가 사채업자였던 과거를 알고 있다’는 고백을 해 안방극장에 충격을 불러일으켰다. 

이진원 기자  pres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