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배구 V리그
‘문정원의 강서브 폭발’ 도로공사, 흥국생명에 3:1 승리
홍성욱 기자 | 2018.02.13 19:04
문정원이 강서브를 시도하고 있다. (C)KOVO

[스포츠타임스=홍성욱 기자] 한국도로공사가 흥국생명에 승리하며 선두를 확고히 했다.

도로공사는 13일 인천계양체육관에서 펼치진 2017-2018 도드람 V리그 5라운드 흥국생명과의 원정경기에서 선수 전원의 고른 활약에 힘입어 세트스코어 3-1(25-21, 18-25, 25-10, 25-16) 승리를 거뒀다.

이 승리로 3연승을 내달린 도로공사는 승점 3점을 추가하며 18승 7패 승점 53점을 기록하며 선두를 굳건히 했다. 2위 IBK기업은행(승점 45점)과도 승점 차가 8점으로 늘어났다.

반면 흥국생명은 3연패에 빠지며 6승 19패 승점 21점으로 최하위를 유지했다. 이번 시즌 두 팀의 맞대결 성적은 도로공사가 5전 전승으로 압도적 우위를 갖게 됐다.

1세트와 2세트를 나눠가진 두 팀은 3세트에서 주도권 싸움을 펼쳤다. 도로공사가 앞섰다. 배유나의 속공에 이은 정대영의 득점으로 4-1 리드를 잡았다.

바통을 이어받은 건 문정원이었다. 강력한 스파이크 서브 득점으로 흥국생명 리시브 라인을 초토화 시켰다. 무려 여섯 차례나 이어진 문정원의 서브 때 박정아의 강타가 더해지며 스코어는 11-4로 벌어졌다. 결국 도로공사는 이 주도권을 지키며 3세트를 25-10으로 손쉽게 끝냈다.

4세트도 문정원의 서브가 돋보였다. 초반 1-4로 밀린 도로공사는 문정원의 서브 때 이효희의 득점과 박정아의 퀵오픈으로 6-5 역전에 성공했다. 이후 주도권을 놓치지 않은 도로공사는 박정아와 이바나의 맹공을 앞세우며 세트를 마무리, 3연승을 완성시키며 포효했다.

도로공사는 박정아가 20점을 올렸고, 이바나가 18점을 거들었다. 정대영(11점)과 배유나(9점)가 20점을 합작했고, 문정원이 6점을 올리며 승리에 크게 기여했다. 이효희 세터도 패스페인트를 적절하게 찌르며 4점을 올렸다. 흥국생명은 크리스티나가 18점, 이재영이 13점, 김채연이 8점을 올렸지만 2세트를 제외하곤 집중력이 보이지 않았다.

도로공사는 오는 17일 IBK기업은행과 6라운드 첫 경기를 치른다. 흥국생명은 18일 KGC인삼공사를 만난다. 

홍성욱 기자  mark@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존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