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엔터테인먼트 TV연예
'미스티' 김남주 "이 역할 놓치면 화가 날 것 같았다"
이진원 기자 | 2018.01.27 10:50
미스티에 출연하는 김남주. (C)JTBC

[스포츠타임스=이진원 기자] 오는 2월 2일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JTBC 금토드라마 <미스티>가 스페셜 방송으로 시청자를 미리 찾아간다. 27일 토요일에 방송되는 스페셜 방송 ‘미스티: 여왕의 귀환’에서는 <미스티>의 두 주연배우인 김남주와 지진희가 직접 출연해 입담을 과시할 예정이다. 

김남주는 ‘미스티: 여왕의 귀환’에서 6년 만의 복귀 작으로 드라마 <미스티>를 선택할 수밖에 없었던 이유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털어놨다. 남편 김승우의 추천으로 처음 <미스티>의 대본을 읽었다고 밝힌 김남주는, “다른 드라마의 역할들은 내가 안 하게 되더라도 어쩔 수 없다고 생각했었는데, <미스티>의 고혜란 역을 놓치게 되면 샘을 넘어서 화가 날 것 같았다”고 솔직한 심정을 밝혔다. 또한 극중 고혜란 역이 “성공을 위해 처절하게 사는 모습이 과거의 나와 닮았다”고 밝히며 자신이 맡은 캐릭터에 각별한 애정을 과시하기도 했다. 

김남주는 그 외에도 최정상 앵커로 변신하기 위한 준비과정과 극중 패션 스타일링, 촬영 현장 비하인드 스토리 등을 털어놓으며, 그동안 어디서도 볼 수 없던 솔직한 모습을 선보였다는 후문이다.  

한편, 지진희는 <미스티>의 촬영 현장에서 본인이 분위기 메이커를 맡고 있다고 자신만만하게 밝혔지만, 김남주의 동의를 구하지 못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현장 분위기를 상세하게 고발하기 위해 ‘몰래 온 손님’이 깜짝 등장해 두 주연배우를 놀라게 했다고. 구체적인 내용은 27일 토요일 밤 10시 50분 JTBC에서 확인 가능하다. 

이진원 기자  pres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존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