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해외야구 NPB
[일문일답] ‘18이닝 무자책’ 이대은 “즐겁게 던지고 있다”
홍성욱 기자 | 2016.09.23 07:00
이대은이 인터뷰 후 포즈를 취했다. (C)사이타마(일본)=홍성욱 기자

[스포츠타임스=사이타마(일본), 홍성욱 기자] 일본 도쿄 중심부 북서쪽 사이타마현에는 2군 구장들이 모여있다. 지바롯데 마린스의 토다 구장도 그 중 하나다. 비가 내리다 잠잠하기를 반복하는 날씨 속에 이대은을 만나러 가는 순간부터 햇볕이 쨍쨍했다. 경기가 없어 훈련만 하는 날이었지만 제법 많은 팬들이 훈련장을 찾아 지켜보는 풍경이 낯설었다.

많은 선수들 사이로 키가 큰 선수가 모습을 드러냈다. 오전 훈련을 마무리한 이대은을 만나 근황을 들어봤다.

▲ 몸 상태가 궁금하다.

“좋다(웃음). 아픈 곳도 없다. 열심히 던지고 있다.”

 최근 기록을 보니 2군에서 18이닝 무자책점 행진이다.

“야쿠르트전에 2경기 연속 등판해 7이닝 무실점과 5이닝 무실점을 했고, 이어 요코하마전에서 6이닝을 던졌다. 야수진 실책이 있어 2실점이었지만 비자책이었다.”

 구속은 어느 정도인가.

“직구는 152~153km를 찍는다. 평균구속도 148~149km 정도다.”

▲ 지난해와 달라진 점은 어떤 점인가.

“구위는 비슷한데 제구가 확실히 좋아졌다. 최근 들어 더 그렇다. 18이닝 무자책을 기록하기 직전 경기도 7이닝 1실점이었다. 8월부터 페이스가 올라오고 있다.”

▲ 구종의 변화, 혹은 볼 배합의 변화가 있는지도 궁금하다.

“두 가지 변화가 있다. 우선 슬라이더를 새로 배웠다. 원래 던지지 못했는데 2군에 와서 가와구에 코치님께 배웠다. 종이 아닌 횡으로 돌아 들어가는 스타일이다. 새로운 걸 배우니 재미있다. 타자들도 예상과 다른 공이 들어오니 많이 속는다. 그리고 카운트를 잡을 때 투심을 많이 던진다. 필요한 상황에서만 세게 던지고 투심으로 완급조정을 하고 있다.”

▲ WBC 대회가 2017년에 열린다.

“김인식 감독님께서 뽑아 주신다면 그저 감사한 마음일 것 같다. 사실 1군에서 성적을 내지 못했다. 그냥 기다리는 입장이다.”

▲ 프리미어12 생각이 가끔씩 날 것 같다.

“생각이 난다. 나에게는 꿈같은 일이었다. ‘내가 한국을 대표하는 야구선수로 뛰었구나’하는 생각 말이다. 뽑혔다는 소식을 들었을 때는 실감이 나지 않았지만 선수들을 만나니 신기했다. TV에서만 보던 선수들이 내 앞에 모두 모여 있었다. 태극 마크가 가슴에 붙으니 정말 책임감이 생겼다. 평소 경기와는 완전히 달랐다.”

▲ 그 때 누가 잘 챙겨줬나. 최근에도 연락을 하는지.

“다들 정말 잘 챙겨주셨다. 1년 동안 일본에서 인사드렸던 이대호(시애틀) 선배님과 신일고 김현수(볼티모어) 선배님이 떠오른다. (오)재원이형(두산)도 기억이 나고, (김)상수(삼성)와도 소식을 주고받는다.”

▲ 잘 던지고 있는데 1군에서 콜업이 없다.

“지금은 압박감 없이 2군에서 즐겁게 야구를 하고 있다. 코치님들이 잘 해주신다. 굉장히 재미있는 분위기를 만들어가면서 야구를 하고 있다. 그러다보니 초조한 마음보다는 여기서 잘 던지는 것이 최선이라 생각한다. 내가 조급해한다고 되는 게 아니다. 차분하게 준비하는 게 중요하고, 그게 내 일이다.”

▲ 지바롯데가 포스트시즌에 진출했다. 

“올라간 상황이지만 나에게 어떤 상황이 올지는 모른다. 일단 남아있는 2군 마지막 등판만 생각한다. 요미우리와의 경기다.”

 2군 성적을 보니 10승을 했다. 이스턴리그 최다승이다.

“다승 1위에는 10만엔을 준다고 한다. 일요일에 잘 던져야 할 것 같다(웃음). 그 날이 시즌 최종전이기도 하다.”

▲ 이후 일정은 어떻게 잡았나.

“아직 귀국 일정이 정해지지 않았다. 일단 여기서 마무리되면 한국으로 돌아간다.”

▲ 내년에 입대할 계획이라 들었다.

“그렇다. 나이가 있어 이제 비자가 나오지 않는다. 올 시즌을 마치면 입대할 계획을 세웠다. 시기는 내년 몇 월이 될지 모르겠다. 야구를 계속할 수 있어야 할 텐데...(이 얘기를 하면서 이대은은 하늘을 살짝 바라봤다). 상무 혹은 경찰청에 들어가면 참 좋을 것 같다.”

▲ 한국에서 고교야구까지 했고, 미국을 거쳐 일본까지 왔다. 어떤 차이가 있나.

“아직 경험이 많지는 않다. 다만 미국에 7년 동안 있어서 익숙한 건 사실이다. 미국은 선수가 우선이다. 선수과 코칭스태프의 커뮤니케이션이 상당히 자연스럽다. 반면 일본은 감독과 코치의 말이 절대적이다. 그래서 지난해 부딪힌 부분이 있었지만 올해는 내가 다 받아들였다.”

▲ 야구 인생 계획을 어떻게 잡고 있나.

“군복무 이후에나 그런 계획을 구체적으로 세워볼 수 있을 것 같다. 지금은 그 부분이 중요하다. 메이저리그에서 뛰고 싶다는 꿈은 당연히 있고, KBO리그에서도 던지고 싶은 마음이다.”

이대은이 캐치볼을 하고 있다. (C)사이타마(일본)=홍성욱 기자

홍성욱 기자  mark@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존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