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엔터테인먼트 TV연예 스타화보
손태영, 국내 스크린 전격 복귀...영화 '유리정원' 캐스팅
김다현 기자 | 2016.05.15 18:23

[스포츠타임스=김다현 기자] 배우 손태영이 영화 ‘유리정원’으로 스크린에 복귀한다.

가슴에 묻은 사랑의 복수극을 담는 ‘유리정원’은 미스터리를 담은 공포 스릴러물로, 손태영은 신경정신과 의사 ‘조준의’와 결혼하면서 이야기의 중심에 서는 피아니스트 손비루로 분해 과감한 연기 변신을 시도한다.

특히 ‘유리정원’은 데뷔 이후 손태영이 처음으로 도전하는 공포 영화인 동시에 지난 2008년 영화 ‘기다리다 미쳐’ 이후 8년 만의 국내 스크린 복귀작으로 주목받고 있다. 그간 ‘레이디 액션’, ‘나의 머니 파트너: 옆집의 CEO들’, ‘취향저격: 뷰티플러스’ 등 다양한 예능 프로그램을 통해 활약해왔던 손태영이 연기자로 돌아온 반가운 작품이기도 하다. 

때문에 손태영은 “처음 도전하는 장르이고, 오랜만에 배우로 돌아온 작품이기 때문에 긴장되지만, 그만큼 설레고 기대가 된다”며 “캐릭터를 확실하게 드러낼 수 있는 좋은 연기를 선보이기 위해 시나리오를 받자마자 열심히 분석하고 준비했다. 첫 촬영이 정말 기다려진다. 최대치의 연기를 끌어내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다부진 각오를 전했다.

한편 손태영은 국내 스크린 복귀에 앞서 중국 관객들과 먼저 만나며 한류스타로서의 입지를 다졌다. 손태영은 지난 2014년 중국 영화 '정의 전쟁'에서 커리어우먼 수시앤 역을 맡아 일과 사랑 모두에서 뜻하지 않은 위기를 겪으며 삶에 대한 열정과 사랑을 되찾는 과정을 연기했다. 그해 6월엔 중국 상하이에서 열린 제17회 상하이국제영화제 폐막식 레드카펫 행사에 한국 여배우로는 유일하게 초청돼 현지 매체들의 뜨거운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다.

박균이 감독이 메가폰을 잡은 공포 스릴러물 ‘유리정원’(제작 뉴버드)은 오는 13일의 금요일에 크랭크인하며, 2016년 개봉 예정이다.

김다현 기자  pres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다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