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배구 V리그
[올스타전] 송명근-이소영, 올스타전 서브 킹&퀸 영예
김가을 기자 | 2015.12.25 16:49
2015-2016 올스타전 스파이크 서브 킹에 오른 송명근(OK저축은행)이 서브를 시도하고 있다. (C) KOVO

[스포츠타임스=천안, 김가을 기자] 송명근과 이소영이 스파이크 서브 킹&퀸 콘테스트에서 남녀부 정상에 올랐다.

25일 천안 유관순체육관에서 열린 2015-2016 NH농협 V-리그 올스타전 스파이크 서브 킹&퀸 콘테스트에서 1위를 차지했다.

남자부 송명근(OK저축은행)은 첫 번째 시도에서 113km를 기록하며 지난해 우승자 문성민(현대캐피탈)을 누르고 우승했다.

최홍석(우리카드)과 김요한(KB손해보험)은 107km, 류윤식(삼성화재) 100km를 기록했다. 서재덕(한국전력)과 김학민(대한항공), 문성민(현대캐피탈)은 두 차례 시도 모두 범실을 기록하며 아쉬움을 남겼다.

한편 앞서 열린 여자부는 이소영(GS칼텍스)과 김희진(IBK기업은행), 백목화(KGC인삼공사)와 황민경(한국도로공사), 한유미(현대건설)과 이재영(흥국생명)이 실력을 겨뤘다.

지난 시즌 예선에서 좋은 모습을 보이고도 범실을 기록하며 아쉬움을 남겼던 이소영은 “우승하러 나왔다”고 각오를 다졌다.

굳은 다짐은 코트 위에서 그대로 나타났다. 이소영은 첫 번째 시도에서 범실을 기록하며 고개를 숙였으나 두 번째 시도에서 87km를 기록하며 1위를 기록했다.

2위는 85km를 기록한 이재영(흥국생명), 3위는 한국도로공사 황민경(84km)이 차지했다. 그 뒤는 한유미(현대건설. 80km)와 백목화(KGC인삼공사. 72km)가 이었다. 기대를 모았던 김희진(IBK기업은행)은 두 번 모두 범실을 범해 기록을 남기지 못했다.

김가을 기자  spec2@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가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