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농구 KBL
KBL, 안재욱 등 3명 제명... 오세근-김선형 등 20G 출전정지
김가을 | 2015.10.29 14:50


[스포츠타임스=김가을 기자] KBL불법 스포츠 도박에 가담한 선수 3명을 제명하기로 결정했다.

한국프로농구연맹(KBL)은 지난 23일 재정위원회를 열어 불법 스포츠 도박 관련 검찰 조사 결과 발표에 따른 12명의(공소권 없음 선수 1명 포함) 선수에 대해 심의하고 징계를 확정했다.

 

KBL 선수등록 이후 불법 스포츠 도박에 가담한 3명의 선수에게는 KBL 상벌규정 제174(도박 및 사행행위로 인한 물의야기)을 적용하여 제명을 결정했다.

 

그 밖에 KBL 선수등록 이전 대학시절에만 불법 스포츠 도박에 가담한 9명의 선수에게는 개인별 경중을 감안해 경기 출전정지를 포함해 제재금 및 사회봉사의 징계를 내렸다.

 

9명의 선수 중 전성현은 KBL 등록 이전 불법 스포츠 도박을 했으나 검찰 수사 결과 약식기소 처분을 받아 타 선수들 보다 중징계 결정을 내렸다.

 

김선형은 수사 당국의 조사 전 불법 스포츠 도박 행위 사실에 대해 서면으로 자진신고 한 점을 감안해 제재금 부과를 면제했다.

 

공소권 없음처분을 받은 류종현은 형법상으로 공소시효는 지났으나 불법도박 행위 사실이 확인된 만큼 도덕적 책임을 물어 징계 대상에 포함시켰다.

 

경기 출전정지 횟수는 98기한부 출전보류결정에 따라 현재까지 출전하지 못한 경기수를 포함하는 것으로 결정했다. 기한부 출전보류 명단에서 제외됐던 류종현 선수에 대한 10경기 출장정지는 1029일부터 적용된다.

 

제재금은 KBL 상벌규정 제48(명예실추)의 제재금 규정 최대치인 연봉 5%를 부과하기로 결정했다. 동시에 사회봉사는 시즌 중인 것을 감안해 다음 시즌 선수 등록일(2016630)까지 이행하도록 했다. 재능기부와 정부 산하 지원 기관 단체를 통해 50%씩 분할 봉사하도록 지정 명령했다.

 

KBL 재정위원회는 제명조치 이외의 선수들에 대해서는 시기와 장소를 불문하고 불법도박에 가담한 경우 일벌백계 해야 옳다. 그러나 불법도박의 위험성과 폐해에 대한 교육과 이해가 부족한 시기에 횟수나 규모가 적은 점을 감안했다고 말했다.

 

이어 선수들의 장래와 한국농구의 발전을 위해 이번에 한해서 코트로 복귀해 팬들에게 용서받을 수 있는 기회를 부여하기로 결정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재정위원회는 스포츠의 건전성 확립과 프로농구에서 불법 스포츠 도박이 재발하지 않도록 하기 위해 엄정한 기준과 원칙을 근거로 심의했다고 밝혔다.

 

또한 이번 징계 조치 이후 발생되는 KBL 관련자의 불법도박 및 사행행위에 대해서는 무관용의 원칙을 적용할 예정이다. 관련 상벌규정도 대폭 강화할 계획이다. 이 밖에도 KBL은 유관 단체 및 기관과 협력을 통해 근절 대책을 마련할 예정이다.

 

김가을 기자 sepc2@thesportstimes.co.kr

[사진=오세근과 김선형-징계 현황, (C) KBL]

김가을  spec2@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가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