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농구 KBL
“외곽슛이 잘 들어갔다” 유재학 감독이 밝힌 승리 비결
김가을 | 2015.10.18 16:29


[스포츠타임스=잠실, 김가을 기자] “필요한 순간에 외곽슛이 잘 들어갔다.”

승장 유재학 감독이 밝힌 승리 비결이다.

유 감독이 이끄는 울산 모비스는 18일 오후 2시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서울 삼성과의 2015-2016 KCC 프로농구 2라운드 경기에서 74-61로 이겼다.

이날 승리로 모비스(84)는 연승 행진을 ‘5’로 늘렸다. 동시에 삼성을 상대로 22연승을 거두며 특정 팀 상대 최다 연승 기록을 이어나갔다. 모비스는 2012110일 이후 삼성전에서 패한 적이 없다.

경기 후 유 감독은 중요할 때 외곽슛이 잘 들어갔다. ()창용이랑 ()대현이가 잘했다고 말했다.

이날 삼성은 20번의 3점슛 시도 가운데 9개를 넣었다. 송창용은 4, 천대현은 2개를 넣으며 분위기를 끌어갔다. 특히 송창용은 승부처던 3쿼터에만 3개의 외곽포를 꽂아 넣으며 제 몫을 톡톡히 해냈다.

유 감독은 외국인 선수 아이라 클라크의 활약도 칭찬했다. 그는 최근 클라크를 활용한 지역방어를 새롭게 활용하고 있다. 동부전과 삼성전에서 시도한 게 전부지만 상대가 버거워하는 것을 느꼈다. 다만 클라크가 조금 더 적극적으로 리바운드에 가담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모비스는 지난 14일 동부(80-76)전에 이어 삼성과의 경기에서도 새로운 지역방어 효과를 보며 연승을 달렸다. 과연 모비스가 다음 경기에서도 승리를 이어갈 수 있을지 결과가 궁금하다. 모비스는 오는 24일 창원 LG와 경기를 펼친다.

김가을 기자 spec2@thesportstimes.co.kr


[
사진=유재학 감독, (C) KBL]

김가을  spec2@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가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